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빨간날]울산서 지진나도…뉴스는 서울이 '7배' 많다

[서울 공화국-③] 방송 3사 분석 결과 폭우·폭염·지진 모두 서울 압도적…안전 직결 재난 소식도 '차별'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8.09.16 05:02
폰트크기
기사공유
/그래픽=유정수 디자인기자
/그래픽=유정수 디자인기자
2016년 9월12일 저녁 7시44분. 경주 남남서쪽 8.2km 지역에서 규모 5.1 지진이 발생했다. 이어 저녁 8시32분에는 규모 5.8 강진이 덮쳤다. 기상청 관측 이래 역대 최대 규모였다. 물건들이 우수수 떨어졌고, 건물은 갈라졌다. 주민들은 집 밖을 뛰쳐 나갔다.

이후에도 강진이 잇따랐지만, 서울은 지진 피해가 없었다. 이따금씩 진동이 느껴지는 정도였다.

하지만 지진 관련 보도는 서울이 훨씬 많았다. 경주 지진 발생 2년째인 지난 12일 한 포털 사이트에서 '경주 지진', '서울 지진'을 키워드로 검색해 봤다. 경주 지진 발생 이후 2년 간을 검색 기간으로 잡았다. 그 결과 '서울 지진'은 6만3422건, '경주 지진'은 7만6980건의 기사가 나왔다.

경주에서 역대급 지진이 발생해도 서울 관련 지진 보도와 불과 21% 차이 밖에 안 났다. 재난 발생 경중을 감안하면 지역 관련 지진 정보는 서울 시민이 더 많이 가져갔다고 볼 수 있다. 아이러니 한 상황이 생기게 됐다,

전 국민이 공평하게 접해야 할 '재난 정보'조차 지역 격차가 발생하고 있다. 서울 포함 수도권에 비해 지역이, 광역 도시에 비해 군소 지자체가 정보 가뭄을 겪고 있다. 이 같은 차이가 안전 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 개선이 필요하단 지적이 나온다.

머니투데이가 지상파 방송 3사 홈페이지에서 최근 이슈가 컸던 '폭염·폭우·지진' 세 가지 키워드를 검색해 기사량을 살펴봤다. 기간은 전체로 설정했고 서울과 주요 광역 도시(부산·대구·대전·광주·울산)들을 비교해 봤다.

폭염은 서울이 1만6609건으로 가장 많았다.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 불리는 대구가 1만1064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광주 7310건, 대전 3795건, 부산 2810건, 울산 1197건 순이었다.

폭우도 서울이 8788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이 2443건으로 그 다음 많았다. 광주 1844건, 대구 1630건, 대전 1236건, 울산 836건 순이었다.

지진도 서울 관련 보도(6만8740건)가 월등히 많았다. 이어 부산 2만921건, 대구 1만5645건, 광주 1만3675건, 대전 1만2450건, 울산 1만177건으로 확인됐다.

지역 주민들도 이 같은 보도 격차에 대해 체감하고 있었다. 경남 지역 주민 A씨(68)는 "이미 지역에서 재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도 잠잠하다가, 서울에도 피해가 생기면 그제서야 뉴스로 난리를 친다"며 "지역 규모가 다르니 이해는 하지만 격차가 심하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제주도민 B씨(33)도 "재난 정보는 지역 주민에게 꼭 필요한 것이니 차별이 있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는 행정안전부가 송출하는 '긴급재난문자'로 일정 부분 보완이 되고 있기는 하다. 재난 발생시 신속 대피를 위해 해당 지역에 재난 알림, 발생 지역 등을 포함한 짧은 문구가 발송되는 것. 하지만 상세 소식과 추이는 결국 뉴스 등을 통해 확인할 수밖에 없어 한계가 있다.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