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만월대 발굴 등 남북 문화재 교류예산 17억 편성

문화재청 내년 예산 8693억원 편성, 올해보다 8.4% 증가

머니투데이 황희정 기자 |입력 : 2018.09.11 17:32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료=문화재청
/자료=문화재청

문화재청이 소통하는 문화재 행정을 위해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증액 편성했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19년도 예산·기금 정부안을 2018년 8017억원보다 8.4%(676억 원) 늘어난 8693억원으로 편성했다.

일반예산 규모는 7558억원으로 올해 6871억원보다 687억원(10.0%) 증액됐으나 문화재보호기금 규모는 1135억원으로 올해(1146억원)보다 11억원(0.9%) 감액됐다.

내년에 새로 시작하는 주요 사업과 배정 예산을 살펴보면 △광화문 월대복원 133억원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 59억원 △유적에 대한 현지 보존 조치로 인해 개발 사업이 어려운 경우 해당 사유지를 매입해주는 '매장문화재 보존유적의 토지 매입' 사업 30억원 △개성 만월대 공동 발굴과 고구려 고분 공동조사 등 남북 간 문화재교류 17억원이 배정됐다.

먼저, 국민 불편을 초래하는 문화재분야 재정 지원을 신설한다. 경주, 공주, 부여, 익산 등 고도(古都) 지역의 매장문화재 보존조치로 개발사업이 진행되기 어려운 사유지의 경우 매입을 지원하는 예산(30억원)을 국민참여예산으로 신규 편성・운용한다. 소규모 단독주택, 농어업시설・소규모 공장 등 건축행위 시 사전 이행절차인 문화재 조사비용의 국가 지원도 확대한다.

광화문 월대 복원정비 외에 무형문화재 전승지원 강화(400억원), 문화재 안전관리(377억원), 문화유산 활용사업(504억원) 등 주요 국정과제를 본격 추진한다. 가야문화권 실체 규명을 위해 추정 왕궁지와 주요 고분군의 조사·연구, 정비(400억원 예상)사업을 시행한다. 또 문화재 돌봄사업 상시・전문인력 690명, 궁능유적 해설사・관리인력 등 28명 신규인력 채용 등 문화재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을 늘린다.

문화유산 활용사업 확대와 안내판 정비 등 대국민 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궁중문화축전 등 궁궐 활용프로그램 운영에 140억원, 문화재 야행 등 지역문화 재활용 프로그램 운영에 122억원을 투입한다. 전국 국가지정 및 시·도지정 문화재 안내판(3300개) 정비와 점검 실시에 59억원을 배정했다. VR(가상체험) AR(증강현실) 등 최첨단 기술과 체험형 콘텐츠를 접목한 디지털 문화유산 체험지식관 설치(신규)에 35억원을 편성했다.

문화재 현장별 방재시설, 침입방지시스템(IoT) 구축 등에 307억원을 투입해 문화재 안전을 체계화하고 전문성을 더욱 강화한다. 문화재 예방관리, 긴급보수 등에도 70억원을 배정했다.

또 남북간 문화재 교류사업과 문화재 국제교류・협력사업 등을 확대 추진하기 위해 개성 만월대 공동 발굴과 고구려 고분 공동조사 등 남북 간 문화재교류에 17억원을 편성했다.

2019년도 문화재청 예산안은 국회 예산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