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48.55 660.18 1138.90
▼31.89 ▼10.64 ▲5
-1.53% -1.59% +0.44%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전 청장 오늘 두번째 소환조사

경찰, 댓글공작 경위·활동체계 등 집중 추궁할 듯

뉴스1 제공 |입력 : 2018.09.12 05:05
폰트크기
기사공유
=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 지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피의자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2018.9.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 지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피의자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2018.9.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명박정부 시절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2일 경찰에 다시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경찰청 댓글공작 특별수사단은 조 전 청장에게 이날 오전 9시까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5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경찰청에 소환돼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조 전 청장은 댓글작업을 통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제가 지시한 것은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 적극 대응하라고 한 것밖에 없다"고 주장했었다.

특수단은 이날 조사에서도 조 전 청장이 댓글공작을 기획한 경위, 활동체계, 댓글공작으로 대응한 현안에 대해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이명박정부에 우호적인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타인계정을 이용해 민간인을 가장하고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000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보고 있다.

수사단은 그간 경찰청 보안국, 정보국, 대변인실 등 당시 댓글공작 관련 부서에 근무한 이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조 전 청장이 이같은 활동을 지시하고 보고받았다는 일관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청장은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을 지내며 노조파업을 비난하는 경찰 온라인 대응팀을 꾸려 댓글작업을 지시했다는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발표에 대해서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는 전직 경찰 수장으로 피의자신분 소환된 것에 대해서도 "참으로 황당하다"며 "이런 것 때문에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