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국내 수소충전소 확대 컨트롤타워 설립 속도 낸다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 설립위원회, 다음달 2일까지 SPC 출자 참여기업 신청 접수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9.12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머니투데이의 '넥쏘' 취재차량이 서울 양재동에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사진=장시복 기자
머니투데이의 '넥쏘' 취재차량이 서울 양재동에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사진=장시복 기자

수소충전소 확대를 중심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담당하게 될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 설립위원회(이하 SPC 설립위)는 다음달 2일까지 SPC(수소충전소 구축·운영 특수목적법인)에 참여할 기업들의 참가 신청서를 접수한다고 10일 밝혔다.

SPC 사업목적에 동의하는 기업은 모두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국내 민관협의기구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지난 4월 출범한 SPC 설립위엔 한국가스공사 (58,700원 상승2100 3.7%)와 한국도로공사, 현대자동차 (129,000원 보합0 0.0%), 효성중공업 (61,200원 상승2000 3.4%), SK가스 (83,800원 상승100 0.1%), 린데코리아, 에어리퀴드코리아, 덕양, 이엠솔루션, 제이앤케이히터, SPG산업, 광신기계공업, 넬덕양, 소나무,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등 15곳이 참여하고 있다.

SPC 설립위는 신청서 접수 후 △주주간 협의체 구성(10월초) △창립총회(11월 초) △출자금 납입(11월말) 등을 진행한 뒤 12월 중으로 법인 설립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가칭 HyNet(하이넷, Hydrogen Network)으로 불리는 SPC는 주식회사 형태로 약 20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마련해 오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0곳을 구축할 예정이다. 내년 10년간 운영되며, 출자금이나 향후 추가자금은 주주협약을 통해 결정된다. 법인 명칭도 추후 주주들이 결정한다.

출자에 참여하는 기업은 SPC 주주협의체 참여를 비롯해 상법에 따른 주주로서 권리를 갖게 된다.

SPC 설립위 관계자는 "수소충전 인프라는 초기 투자비가 많이 들고, 낮은 수소전기차 보급률에 따라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 자생적인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PC는 선제적으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운영은 물론 수소충전소와 수소전기차가 함께 확대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출자 참여는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사회에 진입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