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17.98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아르헨, 기준금리 동결 "최소 12월까지 60% 유지"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입력 : 2018.09.12 11:03
폰트크기
기사공유
1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시민들이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을 규탄하는 시위를 열었다. 사진은 사회단체들이 시위자들에게 무료 음식을 배포하고 있는 모습./AFPBBNews=뉴스1
1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시민들이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을 규탄하는 시위를 열었다. 사진은 사회단체들이 시위자들에게 무료 음식을 배포하고 있는 모습./AFPBBNews=뉴스1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하락하는 화폐가치와 치솟는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이다.

1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이날 열린 통화정책회의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행 6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중앙은행은 이날 성명에서 내년까지 경제 불황이 예상된다며 최소 12월까지는 기준금리 60%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르헨티나는 올해 들어 페소화 가치가 급락하며 경제 위기를 맞고 있다. 올해 1월 1일 기준 페소/달러 환율은 18.59페소였지만 이날 기준 37.95페소를 기록 중이다. 9개월 만에 화폐 가치가 절반 정도로 추락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 영향으로 자금이 국외로 유출되면서 경제 기반이 취약한 아르헨티나의 화폐 가치를 떨어트리고 있는 것이다. 페소화 하락으로 물가도 뛰어 지난 7월에는 물가상승률이 31%를 기록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난 6월 국제통화기금(IMF)로부터 500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을 약속받았으나,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지난달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이 IMF에 조기 집행을 요청했다.

하지만 이 소식에 페소화 가치가 재차 급락하면서 중앙은행은 지난달 말 기준금리를 45%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60%로 인상했다.

당국은 IMF의 요청대로 수출세 부과·공공지출 축소 등 투자 심리를 안정시키기 위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좀처럼 시장의 불안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