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고] 눈으로 먹는 우리들의 미래

기고 머니투데이 주성종 한국기술경영연구원 대표 |입력 : 2018.09.14 08:35
폰트크기
기사공유
주성종 한국기술경영연구원 대표
주성종 한국기술경영연구원 대표
의사들은 환자치료를 위해 간간이 '위약효과'를 이용한다고 한다. 위약효과는 약도 아니고 독도 아닌 것을 환자에게 투여해 유익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을 일컫는다. 이러한 효과는 환자의 마음가짐, 즉 ‘약을 먹었으니 곧 좋아질 거야’라는 의지 때문에 가능하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바르고 안전한 먹거리도 마음가짐에서 시작한다는 생각에 이른다. 한 공기의 밥, 한 톨의 콩알이라도 그것에 담긴 생명적 가치에 감사의 마음을 갖는 것이다. 적당한 비와 햇빛, 농부의 땀방울, 밥 짓는 어머니의 손길, 어느 것 하나 빠짐이 없어야 우리는 비로소 먹을 수 있다. 밥 알 하나에 담긴 수고로움과 감사함을 아는 것은 영양소를 따지는 일만큼이나 중요하다.

그럼에도 바르고 안전한 먹거리의 조건을 따져보지 않을 수는 없다. 앞서 말한 그 바른 마음의 내용을 실제 담고 있는 지는 중요한 문제다. 즉, 적당한 햇빛을 본 돼지인지, 시원한 비를 맞으며 풀을 먹고 자란 소인지, 농약과 화학비료로 쉽게 길러지지 않은 채소인지, 노동의 수고로움으로 길러진 것인지. 칼슘과 비타민의 함량도 중요하겠지만 이런 영양소가 담긴 과정에 최대한 ‘자연의 자연스러운 과정’이 포함돼있어야 할 것이다. 가공 식품이라면 화학물질이 되도록 사용되지 않고, 유전자조작, 방부제, 발색제 등 늘 논란거리인 문제도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 조건을 갖춘 먹거리를 찾는 일은 쉽지 않아 보인다. ‘벌레 먹은 과일이 맛있다’는 말이 있다. 벌레들은 당도가 높고 영양가가 높은 것 위주로 골라먹기 때문에 나온 말이다. 그런데 우리들은 눈으로만 먹는데 익숙하다. 간혹 마트나 할인점에 진열된 채소를 보면 벌레 먹은 흔적이나 구멍 난 것들은 찾기 힘들다. 모양이 예쁘고 큰 것 위주로만 진열됐다. 고급 상품으로 특별히 생산된 것들일 수도 있지만, 상대적으로 싸다는 재래시장에서도 상황은 비슷하다.

눈으로 먹는 것이 아니고 몸이 먹는 것인데도 우리의 선택 판단 기준은 오로지 눈에만 맞춰져 있는 듯 보기 좋은 것들에 집중하는데 익숙하다. 농사는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며 지을 수 없고, 채소가 자라면서 벌레가 생기는 것은 당연한데도 그 흔적들을 싫어한다. 소비자가 벌레 먹은 채소를 외면하니 농민들은 생육초기부터 농약통을 짊어진다. 일부는 이런 흐름을 타고 규정된 농약을 넘어서는 비윤리적 선택을 하기도 한다. 생산하고 가공하는 과정도 그런 위험은 늘 도사리고 있다. 모두가 불안해 하는 식탁의 위험은 이제 누구 탓이라고 하기 어려운 모두의 책임이 되고 말았다.

바르고 안전한 먹거리는 ‘오래된 미래’라는 말 속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공동체적 의식이 남아있던 오래 전처럼, 절기를 알았던 오래 전처럼, 팔기 위해 생산하지 않았던 오래 전처럼 그렇게 살고, 먹어야 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