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편의점으로 번지는 가맹본부·점주간 갈등

CU가맹점주 단체 "가맹본부 예상 매출액 부풀리기 피해" 주장...CU측 "가맹점 수익성 최우선, 매출부풀리기 없어"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입력 : 2018.09.12 15:38
폰트크기
기사공유
12일 오후 2시 서울시 강남구 BGF 본사 앞에서 열린 CU 불공정행위 규탄 기자회견 /사진=김태현 기자
12일 오후 2시 서울시 강남구 BGF 본사 앞에서 열린 CU 불공정행위 규탄 기자회견 /사진=김태현 기자




편의점 체인인 CU의 일부 가맹점주들이 CU본사가 예상 매출액을 부풀리는 식으로 출점을 권유해 피해를 봤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편의점 가맹점주와 본사간 갈등이 본격화되는 것이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참여연대민생희망본부 등 시민단체는 CU점포개설피해자모임과 함께 12일 서울 강남구 BGF (9,170원 상승60 -0.7%)리테일 본사 앞에서 'CU 불공정행위 신고 및 불합리 구조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박지훈 CU점포개설피해자모임 대표는 "CU 가맹본부가 예상 매출액을 부풀리는 등 허위 정보로 예비 가맹점주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U측이 점주들에게 일매출 150~180만원이 가능하다며 개점을 권유했지만 실제론 최대 66~120만원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또 무분별한 출점으로 본사의 수익은 대폭 증대됐지만 개별 점주의 수익은 감소하여 더이상 버티기 어려운 지경이라고 말했다.

피해자모임은 △과도한 폐점 위약금 철폐 △각종 지원금을 빌미로한 24시간 영업강제 중단 △최저임금 수준의 최저수익 보장을 요구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CU를 불공정행위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CU측은 이같은 가맹점단체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예상 매출액과 관련 "가맹본부는 신규 매장 개설 시 가맹점의 수익성을 최우선 고려하고 그 밖의 예상 매출액은 전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원금을 빌미로 24시간 영업을 강제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24시간 영업 점포에 대한 전기료 등 추가지원은 19시간 영업점포를 차별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간판 청소와 집기, 시설 등 심야영업 여부와 무관하게 지원하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CU는 또 "가맹거래 계약서에 위약금을 최소화하는 조치를 담고 있다"며 "올해 1월부터는 매출 부진으로 폐점할 경우 잔존 인테리어를 가맹본부가 함께 부담하도록 하는 등 위약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번 편의점 가맹점주들의 집단행동은 GS25와 세븐일레븐 등 나머지 대기업 편의점 체인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나머지 업체 역시 동일한 문제를 안고 있는 만큼 가맹점주단체들과 협의해 조만간 본사에 의견을 전달하고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