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41 670.43 1133.30
▲0.18 ▼0.42 ▼0.6
+0.01% -0.06% -0.0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바른미래 "국회 의사일정 미루자"…與 "약속했잖나"

[the300]2野, 남북정상회담 기간 대정부질문·청문회 연기 제안…민주당 "동의할 수 없다" 반박

머니투데이 이건희 강주헌 기자 |입력 : 2018.09.12 16:20
폰트크기
기사공유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난 모습. /사진=이동훈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난 모습. /사진=이동훈 기자
여야가 오는 18일~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국회 의사일정이 겹치는 문제를 두고 12일 공방을 벌였다. 야당은 집중력 저하를 우려하며 의사일정 연기를 제안했고 여당은 약속한 일정을 지켜야 한다고 맞섰다.

먼저 의사일정 연기를 제안한 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재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며 "민족사적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선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적어도 다음주 대정부질문 일정과 19일로 대거 예정된 장관 후보자 청문회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며 "문재인정부가 남북정상회담에 매몰돼 정기국회를 고의적으로 회피하고자 하는 게 아니라면 (일정 변경에)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관계 이슈가 중요한 만큼 문재인정부의 정책 실패와 실정에 대한 비판과 감시도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를 더 이상 당리당략에 활용하지 하려 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17일~18일 대정부질문, 19일~20일 5개 부처 장관 청문회가 이뤄질 경우 정부도 국회 출석 등으로 혼란스러울 것"이라며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정부 측 인사들이 국내를 떠나는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질문에 임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행히 다음달 10일부터 진행할 국정감사 전인 10월 첫 주에 추가로 의사일정을 진행할 여유가 있다"며 "다음주에 있을 대정부질문과 청문회 일정을 추석 이후로 미루는 것을 원내대표단에서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반면 여당은 야당의 제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 간 문서로 합의한 걸 무시하는 사태를 이해할 수 없다"며 "합의해 사인한 것은 좀 지켜달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문제의 경우 정부에서 청문요청서를 보내면 15일 이내 진행하게 돼 있다"며 "요청서가 지난 4일에 정식 접수돼 오는 18일이 시한"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간사 간 12일로 합의가 돼있었다"며 "갑자기 원내지도부에서 합의를 파기하라고 해 18일 이내에 끝낼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어 12일 또는 정상회담 출발 하루 전이라도 해달라고 사정했는데 (야당이) 안 받아줬다"며 "그러면서 한국당이 대정부질문을 끝낸 19일과 20일에 청문회를 하자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주장해놓고 그걸 오늘 갑자기 민족사적 대의 때문에 바꿔야 한다는 걸 정말 이해할 수 없다"며 "이것(일정 연기)에 대해 절대 논의할 생각 없다"고 못박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