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안전한 가계대출로 성장', 은행 부실채권비율 10년래 최저

상반기말 1.06%, 2008년 9월말 0.82% 이후 최저...'대기업 구조조정 일단락+가계대출 위주 성장' 영향

머니투데이 김진형 기자 |입력 : 2018.09.13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은행들의 부실채권비율이 10년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금융감독원은 부실율이 낮은 가계대출 위주로 성장을 지속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13일 금감원이 발표한 '상반기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1.06%로 전분기말(1.18%) 대비 0.12%포인트(p), 전년동기말(1.25%) 대비 0.19%p 하락했다.

분기말 부실채권비율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이던 2008년 3분기말 기록한 0.82% 이후 최저 수준이다.

'안전한 가계대출로 성장', 은행 부실채권비율 10년래 최저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1.56%)이 전분기말(1.75%) 대비 0.19%p 하락했고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0.24%)도 0.01%p 떨어졌다.

2분기 중 신규 발생 부실채권은 4조원으로 전분기(3.9조원) 대비 1000억원 증가했다. 기업여신 신규부실이 3조3000억원으로 대부분(84.6%)을 차지했고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6000억원이었다.

2분기중 정리한 부실채권은 5조7000억원으로 전분기(3.9조원) 대비 1조8000억원 증가했다. 상각한 채권이 2조원, 담보처분 등을 통한 회수 1조3000억원, 매각 1조2000억원, 여신정상화 1조1000억원 순이었다.

금감원은 "대기업 구조조정이 일단락됐고 은행들이 자산건전성 관리측면에서 유리한 가계대출 중심으로 성장하면서 신규부실 발생규모가 과거 대비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은행별로는 특수은행(1.85%)의 부실채권비율 개선이 두드러진 반면 지방은행(1.03%)은 반기말 부실채권 정리에도 불구하고 지역경제 여건 악화 등으로 전분기(1.04%) 수준에 그쳤다.

금감원은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신규부실 발생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올해부터 시행중인 IFRS9하에서 적정한 수준의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