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20.01 ▲9.82 ▼5.1
+0.97% +1.46% -0.4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검찰,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징역 2형 구형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원희 기자 |입력 : 2018.09.12 19:26
폰트크기
기사공유
검찰이 심석희(한국체대) 등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 사진=뉴스1
검찰이 심석희(한국체대) 등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 사진=뉴스1


검찰이 심석희(한국체대) 등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2단독 여경은 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심 선수를 포함해 4명을 수차례 때린 공소사실을 시인했다"며 이 같이 구형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진술에서 "잘못을 깊이 반성하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 전 코치는 2011년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심석희 등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때린 혐의(상습상해 등)로 기소됐다. 이로 인해 심석희는 전치 3주의 상해를 입기도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