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5.71 670.30 1128.90
▼2.34 ▼1.26 ▼5.4
-0.11% -0.19% -0.48%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극우' 산케이 활용법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김영선 기자 |입력 : 2018.09.14 04: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산케이신문은 일본에서 가장 친여(親與) 성향의 언론이다. 양기호 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는 라디오 방송에서 "(아베 신조 총리) 본인이 매일 산케이를 읽는다고 (총리) 측근들이 얘기한다"고 했다.

최근 산케이는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8월 30일 내놓은 대일(對日) 권고안에 대한 비판 기사를 잇달아 냈다. 산케이가 문제 삼은 부분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위원회의 안건 선정 방식이다. 8월 31일 기사에서 산케이는 위원회 안건에 위안부가 선정된 이유를 정진성 서울대 교수 때문이라고 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였던 정 교수가 적극 발언했고 위원회의 안건 선정은 위원들 개인의 관심사에 크게 좌우된다는 것이다.

둘째, 위원회의 심사 과정이다. 9월 6일 기사에서 "일본이 2015년 한일 협정을 통해 '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고 하자 위원회가 '모든 국적의 위안부'에 대한 대응을 촉구하며 (일본에 대한) '공격' 방법을 바꿨다"고 했다.

셋째, 한국의 태도다. 같은 기사에서 산케이는 "한일 협정을 파기할 수 없다면 유엔의 '보증 문서'를 얻고 일본을 계속 때리는 게 (한국의) 목적"이라고 판단했다.

이런 산케이의 기사들은 우리 입장에서 좋은 '힌트'가 될 수 있다. 일본은 △'모든 국적의 위안부'로 범위를 넓히는 걸 위협으로 느끼고 △권고안을 유엔의 '보증 문서'라 여길 정도로 크게 의식하며 △위원회 구성이나 의제 선정 방식 등에 관해 유엔을 상대로 강력한 로비를 시도할 수 있다.

실제 고노 다로 외무장관은 권고안이 나온 뒤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는) 위원회에서 다뤄야 할 게 아님을 분명히 한다"면서 "위원회 권한에 한정된 사안에 집중하고 논의하도록 (위원회를) 개혁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8월 28일 산케이는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사과하고 돈을 지불하니 (위원회) 위원들도 일본 정부가 죄를 인정했다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위안부가 민간업자에 의한 매춘 활동의 일환이란 점을 유엔 및 국제 사회에 일관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한다. 이것이 10억엔에 대한 그들의 진짜 생각이다.

산케이는 "위원회가 권고안에 대한 대응을 보고토록 요구한 만큼 위안부 문제는 앞으로도 심사 과제로 남아있다"며 장기전을 예고했다. 극우 매체 산케이를 아베 정권을 상대할 '커닝페이퍼'로 삼아보길 추천한다.
[기자수첩]'극우' 산케이 활용법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Utaiwan Rattanamoon FV  | 2018.09.16 14:05

国民情緒法に基づく「正しい歴史認識」という欺瞞でしか無い。 実態は『朝鮮族全体を「両班」扱いし、日本を消滅させろ』。 今まで穏やかに「嫌...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