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SKT, 5G 서비스에 화웨이 안쓴다…삼성·에릭슨·노키아 장비 사용키로

"기술 선도, 생태계 활성화, 재무적 요소 고려"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입력 : 2018.09.14 10:31
폰트크기
기사공유
SKT, 5G 서비스에 화웨이 안쓴다…삼성·에릭슨·노키아 장비 사용키로
SK텔레콤 (266,500원 상승500 -0.2%)이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에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장비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논란이 됐던 중국 화웨이 장비는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SK텔레콤은 14일 "세계 최고 수준의 5G 품질 구현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사를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 중인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삼성과 에릭슨, 노키아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 중이며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모두 갖췄다고 SK텔레콤은 판단했다. 이어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를 했다"고도 덧붙였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 하겠다"며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K텔레콤이 삼성, 에릭슨, 노키아의 5G 장비를 사용키로 함에 따라 논란이 됐던 중국 화웨이 장비는 SK텔레콤 5G 서비스에 활용되지 않게 됐다.

김세관
김세관 sone@mt.co.kr

슬로우 어답터로 IT. 방송.통신 담당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