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희망퇴직자 복직은 언제, 어떻게 이뤄지나

쌍용차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어…정부 지원, 대기자 및 회사 상황 종합해 희망퇴직자 복직 규모 조율"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9.14 17:02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왼쪽부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왼쪽부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시키기로 합의하면서 대기 인력으로 남아 있는 희망퇴직자들의 향후 처우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지난 2015년 쌍용차 (4,530원 상승35 0.8%)는 해고자·희망퇴직자·신규인력을 3:3:4 비율로 채용키로 합의한 바 있다.

쌍용차는 2009년 회생절차 과정에서 2600명을 정리해고키로 하고, 이 중 1700여명은 희망퇴직, 454명은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하지만 끝까지 버틴 165명은 해고됐었다.

해고자의 전원 복직이 이뤄지면서 이제 남아 있는 희망퇴직자들의 복직 가능성과 관련, 쌍용차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14일 합의문을 보면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위원회'가 향후 복직과 정부지원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복직에 따른 인건비 등) 비용에 대해서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정부 여러 관계 부처와 협의해 쌍용차 지원방안을 찾아볼 예정"이라며 "상생 발전 위원회가 확인해보고 3:3:4 비율을 최대한 맞추되 이 비율은 조정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의 지원 여력과 대기자 상황, 회사 상황을 종합해 희망퇴직자 복직 규모를 조율 및 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실체가 있는 대기 인력'인 해고자와 희망퇴직자를 우선 채용하면, '아직 실체가 없는' 신입사원의 채용은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쌍용차 노사는 14일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쌍용차 사측과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이날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2009년 시작된 쌍용차 사태는 당시 대주주였던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법정관리를 신청하며 2646명을 정리해고한 게 발단이었다. 노조원들은 이에 반발하며 같은 해 5월 평택공장을 점거하고 총파업에 들어갔다.

경찰특공대를 통한 강제해산 과정에서 당시 민주노총 쌍용차지부장을 맡았던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 100여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쌍용차는 2011년 3월 회생절차를 종료한 뒤 같은해 11월 인도 마힌드라그룹에 매각됐다. 2013년부터 회사가 정상화되면서 무급휴직자 454명이 전원 복직했다. 이후 2016년 40명, 2017년 62명, 올해 16명의 해고자 및 희망퇴직자가 복직했다.

마지막 남은 해고자 119명도 내년까지 복직하게 된다. 9년 동안 갈등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생계문제와 질병 등으로 인해 쌍용차 해고 노동자와 가족 등 30여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