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대전대 대학원생, 재료분야 세계 저명 국제학회 우수연구 수상

대학경제 김재혁 기자 |입력 : 2018.09.15 02:16
폰트크기
기사공유
대전대 대학원생, 재료분야 세계 저명 국제학회 우수연구 수상
대전대학교는 신소재공학과 이상은 학생(석사과정, 지도교수 박희정)이 최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재료 분야 세계 저명 국제학술대회인 'IUMRS-ICEM 2018'에서 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행사는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A. Suzuki 교수와 UC Berkeley 화학과의 Peidong Yang 교수(JACS 에디터) 등 1300여 명이 참가하는 큰 규모의 국제학술대회다. 이상은 학생은 기존 3 차원 구조의 이온전도 재료와 차별화된 2차원 구조의 이온전도체 개발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우수 연구상을 수상했다.

이상은 학생은 알카리-수소이온이라는 치환법을 통해 2차원 층상구조의 산화물 기반 수소이온전도성 고체전해질을 개발했다. 특히 개발된 소재는 층간의 넓은 공간과 원소간 약한 결합으로 낮은 온도(< 100 ℃))에서도 높은 수소이온전도성를 보였다.

이에 학회에서는 고온에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기존 연구 접근방식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다는 기초 연구결과로 높게 평가받았다.

이상은 학생은 "이번 연구를 통해 대학원생으로서 연구역량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이를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의 핵심 디바이스인 연료전지 소재 개발 및 상용화에 이바지 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3차원 구조의 기존 소재는 낮은 수소이온이동도로 고온(> 400 ℃)에서만 응용된다는 온도 한계를 가지고 있어 연료전지 상용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