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곰탕집 성추행' 논란, 결국 시위로…

내달 27일 곰탕집 강제추행 판결에 반발하는 시위 개최…남성 위주로 모일듯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8.09.15 17:03|조회 : 53299
폰트크기
기사공유
'곰탕집 성추행' 논란, 결국 시위로…
남편이 강제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아 아내가 억울하다고 호소했던, 이른바 '곰탕집 성추행 사건'이 판결에 반발하는 오프라인 시위로 번지게 됐다.

네이버 카페 '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하여(이하 당당위)'는 15일 공지사항을 통해 "시위 날짜에 대해 문의 주시는 분이 많은데 10월27일 토요일로 결정했다"며 "장소는 아직 안을 좁히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카페 회원은 2500명을 넘어섰다.

곰탕집 성추행 사건은 한 곰탕집에서 한 남성이 여성을 스쳐지나가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여성은 "남성이 엉덩이를 만졌다"고 항의했고, 남성은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유일한 증거가 식당 내 CCTV였지만, 접촉 여부를 명확히 가릴 수 없었다.

결국 법적 공방으로 갔고, 1심 재판에서 남성이 징역 6개월형 선고를 받았다. 강제 추행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 된다는 이유 등이었다.

이후 남성의 아내가 보배드림 커뮤니티에 억울하다는 글을 올렸고,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같은 글이 게시돼 20만명이 넘는 청원 지지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선 성(性) 갈등 양상으로 번지기도 했다. 다수 남성들은 "스치기만 해도 징역 6개월", "증거도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실형을 받았다"고 반발했고, 이에 다수 여성들도 "성범죄가 은밀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진술 자체가 중요한 증거"라며 반박하고 있다.

당당위는 "1차적으로는 보배드림 성추행 사건에서의 사법부의 유죄추정에 대한 문제제기"라면서 "크게 보자면 유사사례에 대한 사법부의 각성요구"라고 시위 취지를 밝혔다.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  | 2018.09.17 11:15

남녀싸움이네 지지배는 참 나쁜년들여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