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275

"돼지국밥·찜닭·떡볶이 최고"…한국관광에 푹 빠진 해외 유튜버들

한국관광공사, 전 세계 밀레니얼세대 겨냥 집중 마케팅으로 방한시장 다변화 박차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배영윤 기자 |입력 : 2018.09.16 15:12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 14일 서울 그레뱅뮤지엄에서 개최된 '헬로 코리아, 글로벌 유튜버 나잇' 현장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지난 14일 서울 그레뱅뮤지엄에서 개최된 '헬로 코리아, 글로벌 유튜버 나잇' 현장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에 박차를 가한다. 전 세계 소셜 인플루언서(Influencer, 디지털 마케팅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들을 통해 유럽·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관광공사는 최근 독일과 러시아의 소셜 인플루언서인 파리나 벰과 가프린다쉬빌리 이라클리(활동명 Irakli G)를 초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0~16일 7일간 서울과 부산을 여행하며 맛집, 유명 한류 로케이션 등 최신 관광콘텐츠를 유튜브를 통해 소개했다.

지난 14일에는 서울 그레뱅뮤지엄에서 유럽·미주 11개국 주한외국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기자단들 50여 명과 '헬로 코리아, 글로벌 유튜버 나잇'(Hello Korea, Global Youtuber Night)도 개최했다.

16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모스크바 유튜버 가프린다쉬빌리 이라클리는 "한국이 음식관광 천국이라는 사실을 재발견했다"며 "낙지볶음은 정말 매웠지만 촬영하기에 좋은 소재였고, 특히 부산에서 먹은 돼지국밥이 정말 맛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찜닭과 김밥은 이번 여행에서 발견한 최고의 음식"이라며 "유튜브를 통해 꼭 소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독일에서 온 파리나 벰은 6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친한파 유튜버로 유명하다. 2016년 미스 독일 4위 수상자로 방송인, 패션모델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특히 독일 젊은 여성층에게 K-POP 커버댄스, 뷰티, 음식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실시간으로 SNS 채널에 소개한다. 파리나 벰은 "한국 음식 중 떡볶이를 가장 좋아한다"며 이라클리에게 부산의 씨앗 호떡을 추천하기도 했다.

가프린다쉬빌리 이라클리와 파리나 벰은 "TV드라마, 영화 등을 통해서 볼 때는 한국이 이렇게 발전된 곳인지 잘 몰랐다"며 "한국이 더 많이 홍보되고, 해외여행자를 위한 지도 앱이 더 잘 구축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아 한국관광공사 구미주팀장은 "유럽과 미주의 밀레니얼 세대는 이미 주력 여행 소비계층"이라며 "주로 SNS 채널을 통해 소통하고 정보를 소비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층을 대상으로 SNS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열린 '2018 코버N트립' 행사에 참석한 한화준 한국관광공사 중국팀장(맨아랫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주한 홍콩·대만·몽골인 유학생 SNS 기자단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지난 15일 열린 '2018 코버N트립' 행사에 참석한 한화준 한국관광공사 중국팀장(맨아랫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주한 홍콩·대만·몽골인 유학생 SNS 기자단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관광공사는 지난 15일에는 주한 대만·홍콩·몽골인 유학생 SNS 기자단 '코리아버디스'(Korea Buddies)와 함께하는 여행 영상 배틀 오디션 '2018 코버N트립'(Korea Buddies & Trip) 행사도 개최했다.

중화권 유학생들이 지난 7~8월 여름방학 동안 인천·경기·전남·부산·울산·경남을 직접 여행하며 제작한 여행 영상들 가운데 수상작을 선정하고, 한류스타들의 축하 공연도 선보였다.

한화준 한국관광공사 중국팀장은 "한국에는 100명의 어머니, 100가지의 김치 맛이라는 말이 있듯 수많은 방한 관광객들은 그 수만큼의 다채로운 한국 여행기가 있다"며 "이번 행사는 새로운 핵심시장인 대만·홍콩·몽골인의 눈에 비친 우리도 몰랐던 새로운 한국을 발견할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번 출품 영상들을 해당 지자체, 여행업계 등에 공유하고 개별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배영윤
배영윤 young25@mt.co.kr facebook

머니투데이 문화부 배영윤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