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4.34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정상회담 동행' 민주노총 "사드 해체 요구할 것"

남북정상회담 동행하는 양대노총…한국노총 "남북 경제협력에 노동계 목소리 낼 것"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9.17 00:12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달 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을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달 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을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달 18일 예정된 평양 남북 정상회담 수행원으로 포함된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제) 해체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6일 '9월18일-20일 남북정상회담' 방북 관련 입장문을 내고 "대북 제재 중단과 연내 종전선언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쟁시대의 산물인 사드를 비롯한 모든 전쟁무기 해체를 요구하겠다"며 "평화시대-평화군축으로 사회 양극화를 해결하고 국민과 노동복지의 전면적 확대에도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참가하기로 결정한 것은 '평화와 통일'은 남북 정상들만의 과제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민족구성원 모두의 과제이며 누구보다 노동자들이 주체적으로 개입하고 노력해야 한다는 역사적 소명이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4.27 판문점 선언 이후 민간교류를 남북 노동자가 가장 먼저 열었고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도 개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 대기업 총수 등이 포함된 점은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각계각층 인사들로 구성한다는 명분 아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재벌총수들과 기득권자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포함된 것은 유감"이라며 "평화와 통일의 길에서 누구보다 노력하고 탄압받아 왔던 인사들이 선별적으로 배제됐다"고 말했다.

민주노총과 함께 방북하는 한국노총은 남북 경제협력에 노동계가 참여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노동계에서는 민간 차원에서 남북교류를 지속적으로 해왔다"며 "남북 경제협력에서도 노동계가 참여해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