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하라, 피멍 상처 공개…"남친에 폭행 당했다"

머니투데이
  • 남궁민 기자
  • 2018.09.17 14: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가수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에게 심한 폭행을 당했다며 상처를 공개했다.

17일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전 남자친구 A씨에게 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며 온 몸에 든 멍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구하라의 팔, 다리, 손등에는 푸른 멍이 들어 있다.

인터뷰를 통해 구하라는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지난 13일 새벽 A씨가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집에 찾아와 먼저 욕설을 퍼붓고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구하라는 “A씨가 욕을 하며 나를 밀쳤고, 나도 A씨를 밀쳤다. A씨가 내 머리채를 잡고 휘두르고 화이트보드로 밀치고 공기청정기도 던졌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서진 문과 공기청정기 사진을 공개했다.

구하라는 이와 함께 산부인과와 정형외과 진단서도 공개했다. 진단서에는 신체 곳곳에 심한 부상을 입은 기록이 담겨있다.

디스패치는 구하라 주장을 뒷받침하는 당시 현장에 있었던 후배 B씨의 인터뷰를 함께 전했다. B씨는 A씨가 평소 구하라의 주변 남성에 대한 경계과 감시가 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A씨가 협박했다고 밝혔다. 구하라는 "(A씨가) 집을 나서면서 너 X 돼봐라.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는 말도 했다”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실제 A씨가 당일 새벽 1시26분과 4시20분에 보낸 2통의 제보 메일을 공개했다. A씨가 보낸 메일에는 '구하라 제보, 연락주세요. 늦으면 다른 데 넘길게요. 실망시키지 않아요'라는 내용과 함께 A씨의 전화번호가 적혀있다.

앞서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구하라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해당 인터뷰에서 "난 태어나서 그 어떤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다.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