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6.10 719.00 1137.60
보합 55.61 보합 25.15 ▲9.2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차, 홀로그램 활용 증강현실 내비 2020년부터 양산차에 장착

스위스 홀로그램 전문업체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9.19 09:06
폰트크기
기사공유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을 내비게이션에 적용한 가상 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을 내비게이션에 적용한 가상 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개발에 나선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 (116,500원 상승1500 -1.3%)는 웨이레이에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다고 19일 밝혔다.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이미 중국의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를 받고 있을 정도로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홀로그램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외에도 우주항공 분야에도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전체 직원(170명)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돼 있는 웨이레이는 스위스에 본사를, 러시아에 연구개발(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8'에서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홀로그램은 3D 입체 영상이나 이미지를 뜻하며 공상과학 영화 등에서 실물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영상을 보며 통화하는 장면으로 잘 알려진 기술이다. 3D 입체 안경을 착용하지 않아도 생생한 영상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ICT(정보통신업계)는 물론 자동차 업계에서도 이를 접목한 기술 개발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업계에선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엔 약 36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웨이레이와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일단 2020년 이후 출시되는 양산차에 이 내비게이션을 장착하는게 목표다. 현대모비스와 현대엠앤소프트 등도 참여시킨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HUD(헤드업 디스플레이)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영하기 때문에 기존 HUD와 비교해 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관련 부품 크기도 최소화할 수 있다. 게다가 전면 유리창 전체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을 정도로 화면 크기에 대한 제약도 거의 없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기존 장치와 달리 전면 유리창 위에 도로정보가 표시돼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게 해준다. 차량 속도에 맞춰 이동해야 할 방향을 정확히 알려주고 건널목과 보행자, 도로 정보, 위험 경보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동영상도 화면에 띄울 수 있기 때문에 차량 정차 시 전면 유리를 통해 영화나 드라마 감상도 가능하다.

특히 도로 및 주변 차량과 초연결로 이어진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될 경우 보다 많은 정보를 내비게이션 화면에 표시할 수 있다. 차량 전면 유리 외에 측면에도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탑승자에게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현대차는 이와 별도로 미래 성장 동력으로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웨어러블 로봇 분야에서도 홀로그램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의 지영조 부사장은 "웨이레이와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탈리 포노마레프 웨이레이 최고경영자(CEO)는 "증강현실 디스플레이 기술을 뛰어넘어 근본적인 혁신을 이루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높은 기준 기술 수준을 요구하는 현대차의 인정을 받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카 개발을 목표로 국내·외 인공지능(AI) 및 ICT 전문 기업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

국내에선 카카오와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SKT(SK텔레콤)·KT와 홈투카 카투홈 등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KT와 5G(세대) 통신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중국에선 바이두와 음성인식 및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차이나 유니콤과 빅데이터 분석을, 텐센트 QQ뮤직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딥글린트와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밖에 미국 사운드하운드와 음악정보 검색 및 음성인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