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5.76 685.33 1119.80
보합 7.07 보합 6.95 ▼0.5
+0.34% +1.02% -0.0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편의점 산업실태 명확히 파악돼야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입력 : 2018.09.26 16:59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처럼 '편의점 이슈'가 크게 불거졌던 해가 있었을까. 지난 여름 최저임금 인상 결정에 따라 고통을 호소하던 편의점 점주들이 정부뿐 아니라 본사에 대책 마련을 호소한데 이어 최근 추석을 앞두고 '명절 휴무'를 둘러싼 이슈가 번졌다.

다수 점주들이 추석 하루만이라도 '연중무휴·24시간 영업' 원칙을 깨고 명절맞이를 하고 싶다는 목소리를 낸 것이다. 가맹계약에 따라 본사 허가가 있을 때만 공휴일에 점포 문을 닫을 수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다는 것이 점주들의 주장이다.

편의점 본사들은 "편의점은 공적, 사회적 기능을 한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CU, GS25, 세븐일레븐 등이 소속된 한국편의점산업협회는 "지난해 추석 연휴와 올 설날 연휴에 평택·안산·시흥 등 주요 산업단지에 위치한 편의점의 식사 및 대용식 매출 비중이 연휴 직전주 보다 평균 60% 이상 늘었고 안전상비약 판매량도 지난해 추석 연휴에 직전주 대비 약 168%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다수 언론이 이를 보도했지만 일부 산업단지에 한해서, 그것도 '판매량(매출)이 60% 늘어난 것'이 아니고 '비중이 60% 늘었다'는 표현을 쓴 것이 모호했다. 이에 대해 편의점협회 측은 "예컨대 대용식의 직전주 매출 비중이 전체에서 10%를 차지한다면 (60%로 비중이 늘었다는 것은) 10%에서 16% 남짓으로 비중이 늘어났다는 뜻"이라는 다소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투명하게 대용식의 매출규모와 매출비중을 밝히지 않아 결국 이 기사는 다루지 않았다. 이후 논쟁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추석을 맞이하게 됐다.

편의점 명절 영업이 중요한 공적기능을 하는지 보여주려면 좀 더 투명하고 면밀하게 실태를 공개할 필요가 있다. 이는 나아가 '24시간 영업' 의무화가 타당한가하는 이슈에 있어서도 마찬가지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편의점 본사와 업주 간 입장 조율에서도 그렇다.

편의점이 4만개 이상으로 늘어난 시점에서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소비자 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매출, 이익률, 운영행태 등과 관련한 믿을만한 현황파악이 바탕이 된 뒤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 편의점 본사, 점주뿐 아니라 정부의 노력도 필요한 시점이다.
[기자수첩]편의점 산업실태 명확히 파악돼야

박진영
박진영 jyp@mt.co.kr

머니투데이 JYP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