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5.76 685.33 1119.80
보합 7.07 보합 6.95 ▼0.5
+0.34% +1.02% -0.0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 강화되는 제약산업 규제…체질개선 서둘러야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민승기 기자 |입력 : 2018.10.03 15:13
폰트크기
기사공유
"제약산업 규제 강화로 정상적인 영업조차 힘들어요. 특히 복제약 위주의 영업사원들은 의사 얼굴 한번 보는 것도 어려운 시대가 오고 있어요."

최근 복제약 중심의 중소제약사 영업사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빠지지 않고 나오는 말이다. 그동안 복제약을 중심으로 내수시장에만 목을 매던 국내 제약업계가 변화의 기로에 서 있다.

제약사 영업 활동에 대한 규제가 매년 강화되고 있고,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 사태로 정부가 복제약 규제 정책까지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지난 1월, 제약회사, 의료기기제조사가 의료인에게 경제적 이익을 제공할 경우 해당 내역을 보고서로 작성·보관하고, 복지부 장관이 요청하는 경우 이를 제출해야 하는 이른바 '한국판 선샤인액트'가 시행됐다.

이 제도는 미국 등에서 시행 중인 선샤인액트(Sunshine-Act)와 유사해 업계에서 한국적 선샤인 액트(K-sunshine Act)로 불린다.

이 제도 시행으로 제약사는 △견본품 제공 △학회 참가비 지원 △제품 설명회 시 식음료 등 제공 △임상시험·시판 후 조사비용 지원을 한 경우 '누가', '언제', '누구에게', '얼마 상당의 무엇을' 제공했는지를 작성하고 영수증이나 계약서와 같은 증빙서류를 5년간 보관해야 한다.

여기에 더해 내년부터는 1월1일부터 제약사의 판촉물 제공 품목도 제한되고, 관광, 스포츠, 레저 등의 부대시설이 있는 장소에서의 제품설명회도 전면금지된다. 판촉물 제공 전면금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이것도 결국 시간문제일 뿐이다.

정부는 복제약 난립을 막기 위해 품목 수 제한 등 허가제도도 정비 중이다. 최근 난립하는 복제약 문제가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 사태를 더욱 키웠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제약사들은 ‘연구개발을 통한 신약 개발’이라는 말을 마치 '케치프레이즈'처럼 외쳐왔다. 그러나 현실은 특허만료 오리지널 의약품 1개당 적으면 수 십개, 많으면 수 백 개의 복제약을 쏟아내고 있다.

제약사들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어졌다. 이제는 이전처럼 복제약 위주의 영업전략만으론 살아남을 수 없는 시대가 됐다는 말이다. '생존'을 위한 체질개선을 서둘러야 할 때다.

머니투데이 민승기 기자
머니투데이 민승기 기자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