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채용비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에 구속영장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8.10.08 19: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조 회장,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

image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이기범 기자
신한은행 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8일 밝혔다.

법조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달 초 두 차례 비공개로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신한은행장으로 재직한 조 회장이 특혜 채용 관련 보고를 받았거나 부정하게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7일 신한은행 전직 인사부장 2명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전 인사부장인 김모씨는 2013년 상반기부터 2015년 상반기까지, 이모씨는 2015년 하반기부터 2016년 하반기까지 부정채용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과 같이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전 부행장 윤모씨와 전 채용팀장 김모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올해 5월15일부터 금융감독원의 신한금융그룹 채용비리 검사 결과를 전달받아 수사를 진행해왔다. 금감원 제출 자료 분석을 바탕으로 강제 수사 대상을 확정해 6월11일 압수수색에 나섰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