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모비스, AI 기술 가진 국내 스타트업과 협업

공모전 우수 업체 2곳과 신기술 육성·공동 개발 검토...내년 美 CES서 동반 전시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10.11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제네시스랩의 감정인식 기술. 안면부의 70여 개 특징점과 음성인식 결과를 종합해 감정 상태를 분석한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제네시스랩의 감정인식 기술. 안면부의 70여 개 특징점과 음성인식 결과를 종합해 감정 상태를 분석한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울적하세요? 신나는 음악 틀어드릴께요."

AI(인공지능)이 운전자의 심리를 분석하는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등과 현대모비스가 협업을 진행한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M.Start(엠.스타트) 공모전에서 선정된 국내 유망 스타트업 제네시스랩, 링크플로우와 협업 및 공동 개발을 검토한다고 11일 밝혔다. 두 곳은 이미 기술 시연을 마쳤다.

M.Start는 현대모비스가 국내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말 공모를 시작했다. 총 155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혁신성, 사업화 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2곳을 선정한 뒤 올 3월부터 7개월간 기술 육성 과정을 거쳤다.

현대모비스는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해 미래차 기술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모전을 열었다”며 “유망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시너지를 창출하는 선순환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선정된 제네시스랩과 링크플로우는 AI를 기반으로 한 영상과 음성 인식 기술을 보유했다. 모두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 혁신 기술로 활용도가 높은 기술 분야이다.

제네시스랩은 AI 가상 비서가 운전자의 감정을 분석해 적절한 노래를 틀어주거나 차량 실내 조명을 바꿔주는 기술을, 링크플로우는 차량의 유리창을 대형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활용해 승객이 가상 쇼핑이나 뮤직비디오 같은 동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제네시스랩의 운전자 얼굴 인식 기술은 졸음운전 방지, 음주운전 감지 등 안전 기술로도 활용할 수 있다. 탑승자의 눈썹, 콧등, 입술 등 안면부의 70여개 특징점을 파악하고 동시에 화자의 음성에 담긴 감정 상태를 종합해 분석하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는 내년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이들 스타트업의 기술을 별도 전시공간을 마련해 소개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2016년부터 CES에 참가해 자율주행과 친환경,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등 미래 자동차 분야 혁신 기술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백경국 현대모비스 연구기획담당 상무는“유망 스타트업과의 협업은 시장이 원하는 혁신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과 더욱 광범위한 협업 관계를 구축해 앞선 기술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