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6.10 719.00 1137.60
보합 55.61 보합 25.15 ▲9.2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기아차 "고객 동의 아래 적법한 범위에서 정보 활용"

박선숙 의원, 과잉 정보수집 지적...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서비스에 필요"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10.11 16:46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시스
현대·기아차가 차량용 내비게이션 운용과정에서 과도하게 개인정보를 수집했다는 지적에 대해 "적법한 절차로 고객 동의 아래 정보를 수집했고, 정보 활용도 동의 범위 안에서만 이뤄졌다"고 11일 해명했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현대·기아차는 운전자의 위치 및 운행정보를 수집하고, 이 사실을 운전자에게 정확히 고지하지 않고 있다"며 "또 운전습관을 포함한 운행정보까지 과잉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과잉 정보 수집 논란에 대해 현대·기아차는 고객 동의 등 적법한 절차를 통해 정보를 수집 중이고, 개인 정보를 철저히 관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고객은 언제든지 원할 경우 동의를 철회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대·기아차는 "수집된 정보는 모두 실시간 길안내를 포함해 커넥티드카 서비스 기능을 더 잘 수행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보"라며 "고객 동의를 받은 범위 내에서만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 수입차 업체는 필요시에만 위치 정보를 수집하는데 반해 현대·기아차는 주기적, 간헐적으로 수집한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실시간 빠른길 안내' 등 편리하고 정확한 서비스를 위해 GPS 등 필요한 정보에 대해서 수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운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도 같은 방식으로 주기적인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며 "일부 수입차의 경우 실시간 교통정보를 타 회사로부터 제공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기아차가 위치정보사업 허가 없이 운전자 정보를 수집한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허가를 받은 현대차와 SK텔레콤과 공동으로 커넥티드카 서비스 사업을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위치정보보호법상 위치기반서비스사업자는 위치정보사업자로부터 해당 정보 제공받아 서비스할 수 있는데, 기아차가 위치기반서비스사업 허가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관련해 고객 약관 및 사업자 지위를 전반적으로 재점검해 행정 절차상 미흡하거나 개선할 부분이 있다면 빠르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