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국계 폭행' 코코린, 수갑 차고도 '웃음'

  • OSEN 제공
  • 2018.10.11 23: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OSEN=우충원 기자] 알렉산드르 코코린이 결국 수갑을 차고 말았다.


RT SPORT의 알락세이 야로셰브스키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수갑을 찬 코코린의 사진을 게재했다.


야로셰브스키는 "전 세계 축구계를 당황하게 한 코코린은 의아하게도 본인은 유쾌하고 웃고 있다"고 전했다.


코코린은 마마에프와 함께 러시아 모스크바의 레스토랑에서 폭력을 휘둘렀다. 러시아 국영 방송에 따르면 코코린은 폭행과 함께 인종차별적 조롱으로 피해자를 쓰러트렸다.


 이번 사건으로 수갑을 찬 코코린은 유죄 판결이 날 경우 최고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사실상 선수생활이 끝날 위기에 몰렸다. / 10bird@osen.co.kr


[사진] 야로셰브스키 SNS 캡처.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