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7.51 739.15 1126.50
▲22.39 ▲7.65 ▼1.5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윤석헌, "美 재무부, 국내은행 7곳에 대북제재 관련 전화회의"

미국 진출한 국내 은행 대상, 준법감시인과 자금세탁방비 부문 회의

머니투데이 권화순 기자 |입력 : 2018.10.12 16:09
폰트크기
기사공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미국 재무부가 미국에 진출한 국내 은행 7곳의 서울 본점에 직접 연락해 전화회의(컨퍼런스콜)을 했다"고 확인했다.

윤 위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20일~21일 미국 재무부와 국내 은행간 전화회의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미국쪽에서 보안을 강하게 요구해 금감원이 배경 등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파악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그는 "북한에 대한 유엔과 미국의 제재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그쪽(미국 재무부)에서 강조를 했고, (남북)경제협력과 관련해 국내 은행의 사업추진 계획에 대한 모니터링 조치의 일환으로 (국내은행들이) 이해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국내 은행들이 유엔 등의 대북제재에 대해 충분히 숙지해 이해하고 있고 앞으로도 준수하겠다고 밝혀 미국 측의 오해가 풀렸다"고 덧붙였다.

미 재무부는 전화회의를 열기 전 e메일로 '북한 관련 회의를 열고 싶다'고 알리고 국내 은행과 순차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재무부에서는 테러·금융정보 담당 관계자가 참석했고 국내 은행은 준법감시 담당 부행장들이 참석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개별 은행마다, 준법감시인 자금세탁방지 부문 대상으로 컨퍼런스콜을 요청했다"며 "현재 북한 관련 사업을 어떤 것을 하고 있는지, 실제 진도는 어느 정도인지, 대북제재 관련해 위배되는 게 없는지 등을 주로 물었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