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2.11 659.67 1129.60
▼8.98 ▼2.23 ▼1.7
-0.43% -0.34% -0.15%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상선 정상화 개시…연내 8000억원 투입

8000억원 영구채 발행, 산은·해진공 '절반씩' 매입…선박금융 더해 '5조원' 확보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8.10.12 19:48|조회 : 6604
폰트크기
기사공유
부산항에 정박 중인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사진=머니투데이DB
부산항에 정박 중인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사진=머니투데이DB
정부가 현대상선에 8000억원을 투입한다. 매년 누적된 적자로 자본잠식에 빠진 현대상선은 이 자금을 바탕으로 경영정상화에 나설 계획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부와 산업은행, 해양진흥공사는 이 같은 내용의 '현대상선 정상화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현대상선이 연내 80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하면,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가 절반씩 인수하는 방식이다. 또 해양진흥공사는 자본 확충 이후 보증을 통해 현대상선이 민간 선박금융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해운업계에서는 출자금과 선박금융을 합치면 현대상선이 약 5조원을 확보하게 될 것을 보고 있다. 현대상선은 이 자금을 최근 발주한 컨테이너선 20척 건조, 컨테이너 구입, 부산항 신항 4부두 지분 인수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운산업 구조조정 작업을 주도하게 될 해양진흥공사는 오는 2021년부터 산업은행이 갖고 있던 현대상선 관리 권한을 넘겨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달 중으로 이 같은 내용의 현대상선 지원방안을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산경장)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금융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