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0.00 665.11 1126.00
▲7.89 ▲5.44 ▼3.6
+0.38% +0.82% -0.32%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창호 원정대 시신 수습, 이르면 내일 오전 시작할 듯

서기석 유라시아트랙 대표 "11일쯤 원정대 문제 인지"

뉴스1 제공 |입력 : 2018.10.13 20:0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김창호 산악대장(왼쪽에서 두번째)을 포함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한국인 대원들이 12일(현지시간) 네팔의 히말라야 산악지대에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왼쪽부터 원정에 참가한 임일진 감독, 김창호 대장, 이재훈 씨, 유영직 씨.  (카트만두포스트 캡처) 2018.10.13/뉴스1
김창호 산악대장(왼쪽에서 두번째)을 포함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한국인 대원들이 12일(현지시간) 네팔의 히말라야 산악지대에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왼쪽부터 원정에 참가한 임일진 감독, 김창호 대장, 이재훈 씨, 유영직 씨. (카트만두포스트 캡처) 2018.10.13/뉴스1

김창호 원정대장을 포함한 우리 국민 5명과 외국인 4명으로 구성된 히말라야 원정대가 현지에서 사망하는 사고가 벌어진 가운데, 이르면 14일(현지시간) 오전부터 시신 수습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김창호 원정대의 공식 실무대행사인 서기석 ㈜유라시아트랙 대표는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시아산악연맹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반적으로 히말라야 기상은 오전이 괜찮은 데 오후에는 상당히 안 좋아진다"면서 "헬기는 기상과 연료 등과 연관돼 있어 예상하기로는 내일 오전쯤 (수습인원을) 출발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대표는 "사고 인근은 경사가 상당히 급해 구조대가 내려 수습하기에는 위험성이 크다고 보고 네팔 카트만두에서 좀 더 큰 헬리콥터를 동원해 헬기에서 줄을 타고 내려가 시신을 수습하는 방향으로 얘기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대표는 "히말라야의 경우 사고가 났을 때 수습과 구조에 있어 가장 어려운 문제가 기상이다. 현지 상황 등을 파악하면서 변화가 있을 수 있다"면서 "기상상태를 보고 관제당국이 승인하면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로서는 계획일 뿐"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김창호 대장을 비롯한 9명으로 구성된 등반대가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중 베이스캠프에서 강풍에 휩쓸려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

이번 등반에 포함된 산악인은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소속의 김창호 대장, 유영직씨(장비), 이재훈씨(식량 의료), 임일진 다큐영화 감독 등이다. 이들은 지난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총 45일간 원정을 계획했었다.

함께 사망한 정준모씨는 한국산악회 이사로, 원정대와 별개로 최홍건 한국산악회 고문과 트래킹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원정대는 네팔 다울라기리 산의 구르자히말(7193m) 남벽 직등에서 신루트 등정에 나섰다. 이번 원정의 슬로건은 '코리안 웨이 프로젝트'로 김창호 대장은 구르자히말의 새로운 등정 루트를 개척할 계획이었지만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서 대표는 "최 고문과 정 이사가 9일쯤 베이스캠프에 격려차 방문했고, 중간에 최 고문은 몸상태가 안 좋아 하산했다"고 설명했다.

숨진 김창호 대장의 친구이기도 한 서 대표는 지난 11일쯤 원정대에 문제가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전했다.

서 대표는 "먼저 내려간 최 고문과 원정대가 11일 점심에 만나기로 했는데 연락이 안 됐고, 최 고문이 한국으로 연락을 취했다"면서 "이튿날 오전에 최 고문과 동네 주민 등이 베이스캠프로 출발했는데 등반 장비 등이 광범위하게 흩어져 있고 원정대 한 명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아시아산악연맹은 현재 회의를 열어 시신 수습과 장례, 수습대책반 파견 여부 등에 대해 논의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