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과수, 벨라루스 SFEC와 법과학 분야 기술 교류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2018.10.14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행정안전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최영식 원장)은 법과학 분야 연구개발, 분야별 역량강화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16일 벨라루스 법과학조사위원회(SFEC) 위원장 등 주요 인사 4명이 방한한다고 14일 밝혔다.

SFEC는 대통령 직속위원회로 법의학·법과학적 분석에 대한 감정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슈베드 안드레이 SFEC 위원장이 특강을 하게 되며, 양 기관의 법과학 기술 교류의 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과수는 한국의 선진 법과학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국과수는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권역을 중심으로 협력체계 구축해 법과학 기술교류 외에 DNA분석‧신종마약 감정‧디지털 포렌식 분야 등 한국형 법과학 분석기법을 전수했고, 이를 통해 법과학 전문가 역량 강화와 아시아 법과학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특히 스리랑카 과학수사 역량강화 프로젝트(2015∼2017년)를 통해 스리랑카 법무부 정부분석국 소속 디지털포렌식부서를 신설하고, 모바일·음성·이미지 복원 등의 분석기법을 전수하여 은행사기범, 유괴살인 등의 각종 범죄 해결에 도움을 주고 있다.

국과수는 유럽국가와의 첫 교류인 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SFEC와 ①법과학 분야의 인적·물적(기술‧장비) 교류 ②분석기술 연수 ③학술적 정보 교환 등 협력내용을 구체적으로 논의하여 향후 업무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17일 행정안전부 심보균 차관과의 면담을 통해 인공지능(딥러닝)을 활용한 한국 법과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양 국가간 법과학 교류협력을 공고히 다질 예정이다.

최영식 국과수 원장은 “벨라루스는 우리나라와 긴밀한 협력을 구축하고 있는 유럽 국가”라며 “SFEC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양 기관 간 협력을 더욱 견고히 하고, 벨라루스를 포함한 유럽국가와의 네트워킹을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더 나아가 한국의 K-포렌식이 유럽에 전파되어 한국의 첨단 법과학 기술 저변이 확대되는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