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5.12 731.50 1128.00
보합 0 보합 12.63 ▼6.3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12월 담뱃갑 그림 더 강력해 진다…성기능, 임산부 흡연 경고

궐련형 전자담배에 암 관련 경고그림 부착 2기 담뱃갑 경고그림 폐암 발생 26배 구체적 수치

뉴스1 제공 |입력 : 2018.10.14 12:05
폰트크기
기사공유
=
© News1
© News1

오는 12월23일부터 더 강력한 담뱃갑 경고그림·문구가 담긴다. 특히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기존 '흑백 주사기 그림'이 아닌 암 관련 경고그림을 부착해 경고 수위를 높인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담뱃갑 경고그림·문구는 첫 번째 교체주기를 맞아 12월23일부터 새로운 경고그림·문구가 담뱃갑에 부착된다.

동일한 경고그림을 오랫동안 사용하면 익숙함 때문에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경고그림 전면 교체는 담배 폐해의 경각심을 다시 불러일으켜 경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다. 교체 주기는 2년이다.

질환 주제는 폐암, 후두암, 구강암, 심장질환, 뇌졸중 등 총 5개, 비질환 주제는 간접흡연, 임산부 흡연, 성 기능장애, 조기사망, 치아변색 등 총 5개다.

이번 담뱃갑 경고그림·문구 교체의 특징은 전자담배 경고그림의 수위가 높아지는 것이다.

현재 전자담배 경고그림은 '흑백 주사기 그림'이다. 다른 경고그림에 비해 전하는 메시지를 이해하기 어렵고, 효과도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복지부는 니코틴 용액을 사용하는 액상형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목에 쇠사슬이 감긴 그림으로 제작했다. 타르 등 발암물질이 검출된 궐련형 전자담배는 암 유발 가능성에 방점을 두고 경고그림으로 만들었다.

경고문구는 질병 발생이나 사망 위험 증가도를 수치로 제시해 일반 국민이 흡연의 폐해를 보다 실감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현재는 흡연이 질병의 원인이라는 사실만 경고했지만, 교체안은 질병 발생 또는 사망 위험이 어느 정도 증가하는지 국내·외 연구결과를 근거로 수치를 이용해 제시했다.

예를 들어 폐암은 기존에 '폐암의 원인 흡연!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에서 '폐암 위험, 최대 26배! 피우시겠습니까?'로 바뀐다.

복지부는 새로운 담뱃갑 경고그림·문구를 담배 제조·수입업자가 차질 없이 적용할 수 있도록 표기 매뉴얼을 개정 배포한다. 새로운 경고그림 표기 매뉴얼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경고그림 표기 매뉴얼 일부 발췌.© News1
경고그림 표기 매뉴얼 일부 발췌.© News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