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르노삼성, 상용차 시장 흔든다…'마스터' 공식 출시

마스터S·마스터L 출시, 판매가격 2900만원·3100만원...3년/10만km 보증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10.15 10:04
폰트크기
기사공유
르노삼성, 상용차 '마스터'/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상용차 '마스터'/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르노그룹의 상용차 핵심 주력모델인 '마스터(Master)'를 정식 출시하고 고객인도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마스터 S(Standard)와 마스터 L(Large)의 2가지 버전으로 한국에 출시한 르노 마스터의 판매가격은 각각 2900만원, 3100만원이다.

르노삼성은 마스터의 보증 수리 내용에 엔진과 동력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 부품까지 모두 3년, 10만km를 보증한다. 경쟁 시장에서 1톤 트럭 모델들이 최대 2년, 6만km를 보증하는 것과 비교하면 더 향상된 조건이다.

이와 함께 마스터의 경제적인 유지, 관리를 위해서 국산 상용 밴 모델과 동등한 수준으로 부품가격을 책정했다. 필터와 브레이크 패드 등의 소모성 교환부품, 차체와 외장 부품까지 국산 상용 밴 모델과 같거나 더 낮은 가격에 부품을 공급한다.

여기에 리터당 10.8 km(마스터 S 기준)의 복합연비는 마스터의 경제성을 한층 높여준다. 또 마스터는 경제 운전을 도와주는 ‘ECO 모드’와 ‘오토스탑&스타트 시스템’ 등이 추가로 적용됐다.

마스터에는 전륜 구동 방식의 마스터에는 도로 조건에 맞춰 구동력을 제어하는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 기능과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트레일러 흔들림 조절기능 등의 편의장치가 적용됐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중형 밴 타입의 상용차 모델은 총소유비용이 높아서 개인 사업 및 중소형 비즈니스 규모에서 운영하기 어려웠다”며 “마스터를 통해서 합리적인 가격과 유지의 경제성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