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차-울산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전기버스 국내 첫 투입

발대식 개최..울산시-한국수소협회-현대차 등 9개 기업, 수소경제 선도도시 육성 MOU 체결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10.22 15: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울산시가 오늘(22일)부터 124번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투입하는 현대차의 3세대 수소전기버스/사진제공=현대차
울산시가 오늘(22일)부터 124번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투입하는 현대차의 3세대 수소전기버스/사진제공=현대차

울산시가 오늘(22일)부터 124번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공해 배출이 전혀없고 미세먼지 저감까지 가능한 친환경 수소전기버스를 투입한다. 시범 운행이긴 하지만 수소전기버스가 대중교통수단인 노선버스로 활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자동차와 울산시는 이날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차고지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송철호 울산시장 등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관계자와 지역 운수업체 대표,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시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발대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울산시와 울산여객자동차, 현대차 (97,500원 상승4000 -3.9%)는 수소전기버스 확산은 물론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협력하고,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소의 안전성 및 환경개선 효과에 대한 대국민 인식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아울러 울산시와 한국수소협회, 현대차·세종공업·동희산업·명화공업·에스에이티·효성·덕양·SPG산업·SDG 등 9개 수소산업 관련 기업은 울산시를 수소경제 선도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다자간 MOU를 추가로 맺었다.

이들은 우선 수소 생산·공급·활용에 이르는 수소산업을 전 주기를 지원하고, 수소전기차·버스 보급 확대뿐 아니라 울산 내 산업단지에 수소전기트럭·선박·지게차 등 다양한 산업 운송수단을 보급키로 했다.

특히 수소산업 관련 규제의 선제적 해소와 다양한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국내 수소전기차 연 3만대 생산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중장기 설비 투자도 추진키로 했다. 이를 통해 전국의 협력업체 125곳 등에서 9000억에 가까운 설비 및 연구개발(R&D) 투자가 발생하고, 2200여명의 신규 고용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 124번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되는 수소전기버스는 울산 율리 공영차고지에서 대왕암공원까지 왕복 총 56km 구간을 하루 2회 운행한다. 해당 노선엔 현재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11대가 운행되고 있다.

수소 연료 충전은 지난해 울산에서 문을 연 옥동 수소충전소를 이용한다. 율리 공영차고지에서 옥동 수소충전소까지는 약 5.5km 떨어져 있다.

송 시장은 "수소전기차와 충전소, 수소배관 보급 확대는 물론 산업·가정·발전용 연료전지 개발,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수소생산 및 저장시스템 구축 등 전 주기에 걸친 수소산업 지원체계를 구축해 세계 톱 수준의 수소도시를 실현하고 수소산업을 국가 주력사업으로 육성하는데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은 “수소전기차의 우수한 성능과 높은 안전성, 친환경성을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수소전기버스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공개된 수소전기버스는 현대차의 3세대 수소전기버스로 지난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후원차량으로 제공된 바 있다.

이 버스는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무공해 차량인데다 고성능 공기정화필터를 적용했다. 수소전기버스 1대는 중형 디젤차 40대가 내뿜는 미세먼지를 정화할 수 있어 대기환경 개선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도 내년 전국 5개 도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전기버스를 투입하고 이를 광역좌석버스로 확대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000대의 수소버스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지난 6월 밝힌 바 있다.

수소전기버스는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미국 에너지성(DOE)은 26개 기업이 참여한 실증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유럽도 5개 권역 위주로 150여대 규모의 수소전기시내버스 실증사업을 펼치고 있다. 일본 토요타는 지난해 수소전기버스 2대를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했고 올 3월엔 수소전기버스 ‘소라(SORA)’ 양산을 시작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는 오는 2050년까지 수소전기버스가 누적으로 500만대 가량 보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오는 2020년부터 차량 성능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수소전기버스 양산에 들어갈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연료전지 효율과 모터 출력을 확보하고,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한 연구개발(R&D)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 수요를 반영해 차량 용도와 탑승 인원, 화물칸 용량, 차체 크기 등을 다양화해 개발할 것"이라며 "수소전기버스 라인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자체 차원에서 수소전기차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5월엔 오는 2035년까지 시내버스를 전면 수소전기버스로 전환하고, 충전소 구축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