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르포] "혁신적"…30년 운전기사도 감탄한 수소전기버스

[수소사회로 가는 길]국내 시내버스 정규노선 첫 투입 '울산 124번' 동승해보니...시민들 "쾌적함·저소음·미래적, 매우만족'

머니투데이 울산=장시복 기자 |입력 : 2018.10.23 09:53|조회 : 27788
폰트크기
기사공유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대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124번 수소전기버스가 운행을 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울산)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대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124번 수소전기버스가 운행을 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울산)
"제가 여러 버스들을 30여년간 운전해왔는데, 이 차는 완전히 새롭고 다르네요. 성능도 안정감도 너무 좋아요."

지난 22일부터 울산 시내버스 124번 노선에 투입된 수소전기버스를 전담하게 된 김창열 기사가 첫 운행에 나서며 감탄했다.

얼마 전까지 리무진 버스를 몰던 그는 이번에 현대자동차 (97,500원 상승4000 -3.9%) 3세대 수소전기버스를 타면서 '혁신'을 체험했다고 한다.

그간 11대의 CNG(압축천연가스) 버스가 돌아다니던 124번 노선에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버스가 도입됐다. 현대차 (97,500원 상승4000 -3.9%) 1·2세대 수소전기버스는 주로 단기 행사용도로 쓰여왔는데, 3세대 모델이 일반 대중에 공식 데뷔한 셈이다.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대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124번 수소전기버스에 시민들이 탑승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울산)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대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124번 수소전기버스에 시민들이 탑승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울산)
이 수소전기버스는 왕복 총 56㎞(율리~대왕암공원) 구간을 하루 2번 도는데, 운임은 1300원(현금·일반기준)으로 일반 버스와 같다.

차량 길이는 11m로 기존 시내버스와 동일하다. 49인승으로 수소탱크의 압력은 700바(bar), 충전량은 24㎏이다. 최고속도 92㎞/h이며 1회 충전으로 317㎞를 달린다.

남찬진 현대차 (97,500원 상승4000 -3.9%) 상용개발센터장(상무)은 "국내 기술로 개발·생산된 연료전지 등 주요 시스템을 적용했다(국산화율 88%)"며 "수증기만 배출하는 무공해·고효율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수소전기버스 1대는 중형 디젤차 40대가 내뿜는 미세먼지를 정화할 수 있다.

이에 울산시에 이어 서울시도 시범사업을 준비 중이다. 현대차는 내년 수소전기버스 30여대 양산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누적 1000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다.

울산 시민들은 수소전기버스를 처음 타보곤 '신세계'를 마주한 듯 눈이 휘둥그레졌다. 주로 넓은 공간, 쾌적성, 낮은 소음·진동에 높은 점수를 줬다.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대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124번 수소전기버스가 운행을 하고 있다. 버스 내부 모습./사진=이기범 기자(울산)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대에서 전국 최초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124번 수소전기버스가 운행을 하고 있다. 버스 내부 모습./사진=이기범 기자(울산)
매일 이 노선 버스를 애용한다는 주부 김옥순씨는 "공간도 여유롭고, 더 안전해졌다는 느낌이 든다"고 평했다. 대학생 백한솔씨는 "기존엔 칙칙한 버스 일색이었는데 훨씬 밝아졌다"며 "같은 요금이면 이 버스를 타고 싶다"고 엄지손을 치켜세웠다.

경기 용인에서 여행을 왔다 우연히 탑승한 김다영씨도 "미래적인 디자인이 인상적"이라며 전국으로 수소전기버스 보급이 확산되길 바랐다. 탑승구 높이를 350㎜로 낮춘 저상버스로 휠체어 공간까지 넉넉히 갖춰 교통 약자를 배려한 점도 눈에 띄었다.

지난 22일 '울산시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발대식'에 참가한 뒤 시민들과 함께 직접 탑승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송철호 울산시장도 수소사회 구현을 앞당기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불태웠다.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대왕암공원에서 열린 '울산광역시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발대식'에서 양재원 울산여객 사장(앞줄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성권 현대상용차 사장 등 참석자들이 버스에 탑승해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울산)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대왕암공원에서 열린 '울산광역시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발대식'에서 양재원 울산여객 사장(앞줄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성권 현대상용차 사장 등 참석자들이 버스에 탑승해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울산)
성 장관은 "수소전기버스는 우리 환경과 함께 갈수 있는 아주 훌륭한 차"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성권 현대차 (97,500원 상승4000 -3.9%) 상용사업담당 사장이 "수소전기차는 높은 성능·안전성, 친환경성에 장거리 운송까지 가능해 버스·트럭 등 상용 분야에 매우 유망하다"고 언급하자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

현대차 (97,500원 상승4000 -3.9%)의 수소전기차(승용) 넥쏘도 덩달아 화제에 올랐다. 송 시장은 "저에게도 넥쏘가 한 대 배정돼있는 데, 그걸 타고 여기에 왔다"며 울산을 '수소경제 메카'로 자리매김 시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