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IPO 예비기업, 최대주주가 무상기증 나선 이유는?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2018.11.04 1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거래소가 상장과정에서 대주주 책임을 강화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를 수용하려고 노력했습니다."(노바렉스 고위관계자)

노바렉스는 이달 중순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한국 거래소의 요청에 맞춰 최대주주와 2대주주가 보유주식에 각각 5년, 2년 6개월의 보호예수를 걸었다. 여기에 최대주주와 2대주주가 200억원 상당의 지분을 무상기증하고 대표이사를 제외한 이사회 구성원 전부를 교체했다.

모두 지난 9월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기 위한 조치였다. 노바렉스는 과거 우회상장 기업에 회사를 매각했다가 최대주주가 되사들인 전력이 있다. 이 때문에 지난 2014년에도 사명을 바꿔 재상장을 추진했으나 심사 미승인이 났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상장 승인률을 높이는 대신 최대주주나 기업에 까다로운 조건을 걸기 시작했다. 올해 상당수 기업의 최대주주 보유지분에 대한 보호예수기간을 짧게는 2년, 길게는 5년까지 요청했다. 이전까지 통상적인 보호예수 기간은 6개월~1년 정도였다.

발행사와 주관사는 심사 미승인을 받는 것보다는 이 같은 조건으로 심사 승인이 나는 것을 오히려 반기는 분위기다. 다시 상장을 추진하는데 투입해야 할 기회비용이나 불확실성을 생각하면 최대주주가 책임을 지는 것이 낫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편에선 이로 인해 기업의 자금조달 비용이 지나치게 높아진다는 비판이 나온다. 실제로 노바렉스의 이번 공모규모는 182억원에 그쳐 최대주주가 무상기증한 200억원보다 적은 금액을 조달하기 위해 IPO(기업공개) 시장에 나선 셈이 됐다.

최대주주 지분이 보호예수로 묶이면 유통물량이 20~30%에 그치는 종목도 있다. 이런 종목의 경우 증시에서 거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회사 주식의 상당 물량이 유통되지 않은 채 묶여있다가 보호예수가 풀리는 시점에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한국거래소의 올해 신규상장 기업에 대한 상장예비심사 미승인률은 5%가 채 되지 않는다. 올해 상장기업수 목표 채우기에 급급해 시장과 기업에 과도한 책임을 지운 것은 아닌지 되돌아 볼 때다.

박계현
박계현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