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7 676.48 1128.50
▲29.6 ▲15.47 ▼1.6
+1.44% +2.34% -0.1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중-한일 정상회담 할까..文대통령 아세안·APEC 참석

[the300](종합)13~18일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 한반도평화 지지 확보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입력 : 2018.11.05 11:40
폰트크기
기사공유
【마닐라(필리핀)=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11월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ASEAN+3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2017.11.14.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닐라(필리핀)=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11월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ASEAN+3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2017.11.14.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관련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3~18일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 등 2개국을 방문한다. 신남방정책 등 우리 정부의 대아시아 전략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주요국과 정상회담도 추진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 16~18일 파푸아뉴기니를 각각 찾는다. 싱가포르에선 한-아세안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동아시아 정상회의 등 아세안 중심의 여러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어 16~18일 파푸아뉴기니에서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이를 계기로 아시아 주요국과 양자 정상회담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회원국에게 신남방정책을 소개하고 역내 무역 투자 확대, 동아시아 공동체 발전을 위한 한국의 의지를 강조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면서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기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내년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공식 발표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또 '포용적 기회 활용, 디지털 미래 대비'를 주제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서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제시한다. 포용국가는 문 대통령이 지난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강조했다.

중국, 일본 등과 양자회담 여부도 주목된다. 청와대는 이번 순방때 여러 나라와 양자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며 확정시 일정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해당 국가와 양자 차원의 실질 우호협력 관계 증진은 물론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대한 지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ASEAN, APEC 두 정상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아시아 지역 양대 다자 회의에 2년 연속 직접 참석하는 것은 그만큼 아시아에 대해 기울이는 노력을 보여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8~15일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베트남 APEC 정상회의, 필리핀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베트남(V) 인도네시아(I) 필리핀(P) 알파벳 머릿글자를 이은 'VIP 순방'에서 '신남방정책'의 비전을 제시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등과 양자 정상회담도 했다.


당시 중국의 1·2인자인 시 주석과 리 총리와 연속 회동한 것이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은 한달후인 지난해 12월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시 주석 등과 다시 만나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해제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2020년까지 한-아세안 교역액을 20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아세안과 인도까지 포괄하는 축을 통해 국내 외교 및 경제의 다변화를 달성한다는 복안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