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55 695.72 1131.60
보합 6.03 보합 4.91 ▲5.8
-0.29% +0.71% +0.52%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험문제 유출 의혹' 숙명여고 쌍둥이父 내일 오전 영장심사

이르면 6일 저녁 구속 여부 결정

뉴스1 제공 |입력 : 2018.11.05 12:10
폰트크기
기사공유
=
숙명여자고등학교 2018.10.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숙명여자고등학교 2018.10.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쌍둥이 자녀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혐의를 받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53)가 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6일 저녁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은 6일 오전 10시30분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일 A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유출 정황을 다수 확보해 범죄 혐의가 상당함에도 (피의자가)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검찰 역시 2일 오후 "A씨가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지난 8월31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시험지 유출 여부에 대한 수사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A씨와 쌍둥이 자녀, 전 교장·교감, 고사총괄교사 등 6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총 27명의 관련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 9월5일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일부 과목의 시험문제 답이 적혀있는 손글씨 메모를 확보했다.

최근에는 쌍둥이 중 동생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영어시험에 실제로 출제된 문제 중 일부의 답만 따로 적혀있는 메모를 확인했다. 답은 완성된 문장의 형태로 돼 있었고 실제 시험에는 이 문장의 일부를 보기로 제시한 후 순서대로 배열하는 문제가 나왔다.

아울러 A씨는 2학년 1학기 중간고사 시행 전 시험지가 보관돼있는 금고가 있는 장소에서 홀로 야근을 했으며,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이 불거지자 자택의 컴퓨터를 교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쌍둥이 자매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유출 혐의를 부인했다. A씨는 "야근은 한 것은 사실이나 금고의 비밀번호는 몰랐다"고 주장했으며, 쌍둥이 자녀들 역시 자택에서 발견된 메모와 관련해 "시험 후 반장이 불러준 것을 받아적은 것일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쌍둥이 자녀, A씨 등 주요 피의자들 조사를 일단락했으며 대학수학능력시험(오는 15일) 전까지 수사를 마무리 하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