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미국서 첫 '주니어 공학교실' 진행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8.11.07 10: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시 더피(Durfee)공립초등학교에서 현대모비스의 주니어 공학교실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미국 디트로이트 더피(Durfee)공립초등학교에서 북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국내에서 최근 5년간 2000여 명의 직원들이 재능기부 차원에서 강사로 나섰고, 200여개 초등학교에서 3만여명의 학생들이 수업에 참여했다.

국내에서 호응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는 ‘주니어 공학교실’을 2014년부터 글로벌 사업장을 운영하는 해외로 확대했다. 현재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6개 지역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운영하고 있고, 이번에 북미 지역에서 첫 수업을 진행했다.

첫 수업지역으로 디트로이트가 선정 된 이유는 현대모비스의 북미연구소가 있어 공학 이해도가 높고, 현지 어린이를 쉽게 가르칠 수 있는 양질의 강사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 또 2010년부터 미국 크라이슬러에 섀시 모듈을 공급하면서 지역사회와 끈끈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디트로이트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 북미연구소에서 10여명의 연구원들이 강사진으로 재능기부에 자원했다. 이들은 차선유지지원시스템, 긴급자동제동시스템 등을 응용한 ‘차선을 따라 움직이는 자동차’와 ‘장애물을 만나면 멈추는 자동차’, ‘태양 에너지 자동차’ 등의 수업을 진행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시범 수업에 이어 내년부터는 디트로이트에서 연 3회의 정규 수업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조지아·앨라배마·캘리포니아·플로리다 등 미주 생산·부품법인 인근의 지역사회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어린이 눈높이에서 재해석한 실습형 과학교육에 대한 학생들의 호응과 만족이 매우 높았다”면서 “지역 방송과 신문 등 현지 매체에서도 이 수업 현장을 직접 취재해 보도하는 등 지역사회의 관심이 컸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