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보합 3.18 보합 0.71 ▲1
-0.15% +0.11% +0.09%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양진호 폭행 피해교수 "마약 복용…부인에게도 강요"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입력 : 2018.11.07 11:13|조회 : 57504
폰트크기
기사공유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지난달 30일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캡처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지난달 30일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캡처
엽기적인 악행으로 공분을 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폭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양 회장이 마약을 복용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오전 현직 대학교수 A씨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양 회장에게 집단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또 양 회장이 마약을 복용했을 뿐 아니라 전 부인에게도 마약을 먹이고 폭행을 일삼았다고 증언했다.

A교수에 따르면 양 회장은 2013년 12월 A교수와 자신의 아내 박모씨가 외도한 것으로 의심, 동생과 지인 등을 동원해 A교수를 무자비하게 폭행했다. 폭행에는 양 회장을 비롯해 그의 친동생 양모씨 등 여러 명이 가담했다.

폭행 후엔 가혹행위가 이어졌다. 이는 양회장이 주도했다. A교수는 "양 회장이 가래침을 뱉고 그걸 먹으라고 했다. 구두를 핥으라고도 했다. 말로 할 수 없는 가혹행위들이 그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교수는 당시 양 회장의 아내였던 박씨(현재 전 부인)와의 불륜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다. A교수는 "박씨와는 동창생이었을 뿐이다. 우연치 않게 연락이 닿아서 만난 적이 있는데 고민을 토로했다. 외도나 불륜은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씨가) 사실 자기 남편이 구속됐는데 그 다음부터 사람이 많이 변했다고 했다. 양진호가 마약을 복용하고 자신을 폭행해서 코뼈가 골절됐다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A교수 증언에 따르면 양 회장은 전 부인 박씨에게도 마약 복용을 강요했다. A교수는 "박씨는 양진호가 자기에게도 각성제 성분의 마약을 하게 했다고 얘기했다"며 "부인에게 마약을 먹인 후 마약을 끊겠다고 약속했지만 끊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양 회장이 박씨에게 회사 워크숍에 간다고 말하고 스포츠카를 몰고 나간 적이 있는데 알고 보니 한 호텔에 묵으면서 마약을 한 것 같다고 하더라. 이 사실은 이혼 소장에도 나와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전담팀은 양 회장의 소환 일정에 대해 집중 검토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일엔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양 회장의 자택과 인근 위디스크 사무실, 군포시 한국미래기술 사무실 등 10여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회장 사건이 사회적 관심이 높은 만큼 증거물 분석과 소환을 최대한 빨리 진행할 계획"이라며 "늦어도 이전 주 후반에는 소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조성아  | 2018.11.08 03:41

마약 갑질피해. 머리 물들이라고. 본인이. 대머리라. 마음이 울적. 했나? 핑계는. 아니겠지만 부인도 지겨웠을꺼다. 진저리. 돈으로. 행세 하는. 썩은자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