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사각전쟁→접는 전쟁'…폴더블폰 누가 접수할까

[SDC2018]막 열리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침체기 스마트폰 시장 반등 주목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김지영 기자 |입력 : 2018.11.08 04:30|조회 : 11545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각전쟁→접는 전쟁'…폴더블폰 누가 접수할까
삼성전자 (42,800원 상승850 -1.9%)가 7일(현지시간)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에서 사상 최초로 폴더블폰의 핵심 기술과 디스플레이를 공개하면서 폴더블 스마트폰(접는 스마트폰) 시대 개막을 예고했다. 내년 제품 출시를 통해 폴더블폰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중국 스마트폰 신생기업인 로욜레가 첫 폴더블폰을 출시한 데 이어 화웨이도 조만간 자사의 첫번째 폴더블폰을 공개한다. 내년부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경쟁이 '대화면'에서 '접는' 폴더블폰으로 무게중심이 옮겨갈 전망이다.

◇삼성, 내년 1월 폴더블폰 공개할 듯= 이번 컨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구체적인 폴더블폰 디자인과 사양은 공개하지 않았다. 관련 업계와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제품명은 '갤럭시F', 디스플레이가 안쪽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 유력하다. 디스플레이를 펼치면 7.3인치, 접으면 4.6인치 크기로 추정된다. 제품 바깥쪽에도 4인치대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 또는 2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에서 갤럭시F의 실제 제품을 선보이고 이후 연내 출시할 전망이다.

7일 미국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막한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기조연설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7일 미국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막한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기조연설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폴더블폰의 성패는 얼마나 차별화된 경험을 주느냐에 달렸다. 단순히 접었다 폈다하는 재미 외에 서비스와 기능적으로 더 큰 가치를 제공하지 못하면 '패션 아이템'에 불과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은 "폴더블폰에 적용될 '원 UI(One UI)'와 혁신적인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가 어떻게 모바일 기술을 재정의하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사람들의 삶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를 실현하도록 개방적인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사각 전쟁→접는 전쟁, 스마트폰 제2부흥기 올까= 폴더블폰의 경쟁 포인트는 '디자인'과 '내구성'이다. 로욜레가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선보였으나, 기대 이하 디자인과 성능으로 혹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늦더라도 완성도 높은 제품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입장이다.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서 수십만번 접었다 펼쳤다해도 견딜 수 있는 새로운 소재와 접착제를 개발했다"며 "접었을 때도 얇은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사각전쟁→접는 전쟁'…폴더블폰 누가 접수할까
폴더블폰은 침체기로 접어든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부흥을 이끌 기대주로 꼽힌다. 올 들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제품 교체주기 장기화와 중국 판매 감소 등으로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총 3억552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6% 줄었다. 4분기 연속 감소세다.

전문가들은 폴더블폰이 프리미엄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한다. 디스플레이를 펼쳤을 때는 태블릿, 접었을 때는 스마트폰 사용경험을 제공, 태블릿 소비자까지 끌어올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앱, 콘텐츠, 보조기기 등 모바일 생태계 전반에 변화도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SA는 세계 폴더블폰 시장 규모가 2019년 320만대에서 2022년 5010만대로 3년 만에 16배 폭증할 것으로 추정했다.

서진욱
서진욱 sjw@mt.co.kr twitter facebook

묻겠습니다. 듣겠습니다. 그리고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