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조경태·이은재 "야지 놓지 말라" 비속어 논란

[the300]7일 예결위 전체회의…야지 발언 논란으로 여야 40분 간 공방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입력 : 2018.11.07 17:15|조회 : 6385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유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조경태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귀엣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조경태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귀엣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예산 정국에 돌입한 국회에서 '야지' 논란이 벌어졌다. 야지는 야유·조롱의 뜻을 가진 일본어다.

시작은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이었다. 조 의원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어제 종합질의에서 여당 의원들이 동료 의원들 발언에 대해 야지를 놓는다든지 문제제기하는 모습에 대해 위원장이 주의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당 의원들의 말씀에 대해 야지를 놓은 기억이 없다. 다만 출석한 국무위원들에게 인격 모욕성 심각한 발언에 대해서는 위원장에게 주의를 요청한 바 있다"며 "품격을 갖추라"라고 맞섰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야지' 논란을 이어갔다. 이 의원은 "동료의원 질의를 평가하고 야지 놓는 의원들을 퇴출시켜달라"며 "여당 의원들은 정회 후 회의를 속개하려고 했더니 야당 의원들 질의가 더 많다면서 질의 의원수를 문제 삼는 말도 안 되는 일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어제오늘 민주당 의원들 모습이 과연 지금 말씀처럼 품격과 품위가 있었는가"라며 "한국당 의원들이 발언할 때 야지를 안 놨느냐. 민주당 의원들은 의석에서 '그게 질의야?', '평화가 경제가 아니야?' 급기야 '독해도 못 하는 사람' 이런 식으로 (했다). 참 품격 있으시다"고 말했다.

이에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예를 들어 통계 수치를 인용해 질의할 때 어떤 의원이 처음에 잘못된 통계 수치를 인용할 수 있다"며 "경제부총리가 잘못된 통계라고 답변을 한 후에도 똑같은 통계로 계속 같은 질의를 반복한다면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같은 당 민홍철 의원은 “상호존중과 배려가 중요하다. 질의나 답변 태도도 인격을 존중하고 진지하게 해주는 것이 국민들이 보기에도 좋다”고 강조했고, 조정식 의원도 “야당 의원들도 국무위원들의 인격을 존중하고 품격을 갖춰달라”고 요구했다.

여야 간 공방은 40분가량 이어졌다. 안상수 예결위원장은 "상호간에 생각과 입장이 다르니 듣기 거북한 경우가 있어도 직접 공격은 적절치 않다"고 중재에 나서면서 상황이 일단락됐다.

한편 지난 5일 예산안 심사 첫날 장제원·박완주 의원은 "나가서 붙자", "독해능력이 안된다", "한주먹도 안된다" 등 막말을 쏟아내며 다툼을 벌인 바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