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보합 3.18 보합 0.71 ▲1
-0.15% +0.11% +0.09%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부동산 선두경쟁' 이지스·미래에셋, 리츠시장 진출 속도

펀드 이어 부동산투자 시장 경쟁 본격화

머니투데이 송정훈 기자 |입력 : 2018.11.08 16:30
폰트크기
기사공유
'부동산 선두경쟁' 이지스·미래에셋, 리츠시장 진출 속도

부동산펀드 시장에서 선두를 다투는 이지스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나란히 부동산 자산에 투자하는 리츠(부동산투자회사)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따라, 양사가 부동산펀드에 이어 리츠 등 부동산투자 시장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지스자산운용은 이르면 올 하반기 인천과 부산지역 정비사업과 연계한 임대주택사업에 투자하는 상장 리츠를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임대주택에 투자하는 상장 리츠를 출시하고 부동산투자와 임대관리업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예비심사 신청 등 준비 작업을 서둘러 상장 리츠 출시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 상장 리츠의 경우 투자자들이 주식시장에서 언제든지 거래가 가능해 자금을 자유롭게 현금화할 수 있어 투자 매력이 높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지난 6월 리츠 AMC(자산관리회사) 설립 본인가를 획득해 리츠 업무 겸업이 가능해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역시 올해 우량 리츠 출시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3월 리츠업무를 전담하는 운용본부를 신설한 데 이어 최근 리츠 전문인력을 꾸준히 확충하는 등 상품 출시 작업을 벌이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최대규모의 부동산 등 대체투자 노하우를 활용해 상장 리츠는 물론 사모 형태의 비상장 리츠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미래에셋운용 관계자는 "부동산 등 대체투자 확대 전략에 따라 해외는 물론 국내 대체투자 분야에서 차별화된 운용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하우를 토대로 다양한 리츠 시장으로 투자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운용은 8월 말 리츠 AMC 설립 본인가를 획득했다. 그룹 계열사 중 미래에셋운용이 기존 부동산펀드와 신규 리츠 업무를 겸업하고 멀티에셋자산운용은 부동산펀드 업무에 주력할 방침이다.

국내 부동산투자 시장 큰손인 이지스와 미래에셋의 리츠 출시가 임박하면서 기존 부동산펀드처럼 투자처 발굴 등 리츠 시장 경쟁도 격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부동산펀드와 리츠가 근거법과 자본금, 운용, 차입 규제 등에서 차이는 있지만 자금을 조달해 부동산 자산에 투자하는 형태의 간접투자상품이기 때문이다.

두 운용사는 부동산펀드 시장지배력을 앞세워 국내외 대형 부동산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시 번번이 막판까지 경쟁을 벌였다. 이와 관련, 부동산펀드를 운용하는 한 매니저는 "대형 빌딩 등 부동산의 경우 투자규모가 커 성공 여부에 따라 리츠 시장점유율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안정적인 수익을 낼수 있는 매물도 제한적이어서 양사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정훈
송정훈 repor@mt.co.kr

기자 초창기 시절 선배들에게 기자와 출입처는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기자는 어떤 경우에도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공정한 기사를 써야 한다는 것인데요. 앞으로 현장에서 발로 뛰면서 나 자신을 채찍질하고, 공정하고 정확한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