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종로구 고시원 화재로 6명 사망…사상자 대부분 일용직

(상보)9일 오전 화재발생, 17명 병원 이송…노후 건물로 방화시설 미흡 "조사 중"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입력 : 2018.11.09 09:17|조회 : 18898
폰트크기
기사공유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에서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일용직 노동자로 노후한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참변을 당했다.

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3층짜리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오전 6시40분쯤 완전 진화됐다.

서울 종로소방서는 화재 신고 접수 5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총 18명을 구조했다. 이 가운데 부상을 입은 17명을 고려대병원·서울백병원 등으로 이송했다. 이송 인원 중 7명은 상태가 위독해 심폐소생시술(CPR)을 받았다. CPR을 받은 환자 중 6명은 사망했다.

사상자 대부분은 고시원에 거주하는 일용직 노동자였다. 화재가 출입구 쪽에서 발생하며 대피가 어려워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권혁민 종로소방서장은 "화재가 발생한 3층 출입구 인근에서 불길이 거세게 일어 대피하는 데 상당히 어려움이 있었다"며 "폐쇄회로화면(CCTV) 자료 등 확보해서 정확해게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고시원 건물이 낡아 스프링클러 등 방화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 서장은 "건물이 노후화 됐고 과거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었다"라며 "시설 작동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화재 원인과 정확한 피해규모를 조사 중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