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당, "김동연, 국민을 위한 공직자…경질은 국민 우습게 보는 것"

[the300]김성태 "장하성 경질이 우선"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입력 : 2018.11.09 10:45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1.9/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경질설에 대해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책인사로 경질될 대상은 소득주도성장을 주도한 문 대통령의 핵심참모 장하성이 우선"이라며 "오랜 경제관료로서 국민들을 위해 공직자로서 국민에게 본분을 다한 관료 출신을 희생양으로 먼저 삼겠다는 것은 무소불위 청와대가 간신배 압력에 못이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한 고용참사와 강성귀족노조의 고용세습으로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며 "대통령의 경제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백약이 무효"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이루고 경제를 되살려 청년이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정책효과가 불분명하고 중복되는 일자리 예산을 삭감하고 민생경제를 살리고 저출산을 극복하는데 혈세가 쓰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