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 부총리 홍남기-정책실장 김수현(종합)

[the300]"홍남기, 경제사령탑" 규정..국무조정실장에 노형욱, 靑사회수석 김연명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입력 : 2018.11.09 15:03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9일 &#39;경제 투톱&#39;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전격 경질했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 후임으로는 각각 홍남기 국무조정실장(58&middot;왼쪽)과 김수현 사회수석(56)이 내정 및 임명됐다. (뉴스1 DB) 2018.11.9/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제 투톱'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전격 경질했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 후임으로는 각각 홍남기 국무조정실장(58·왼쪽)과 김수현 사회수석(56)이 내정 및 임명됐다. (뉴스1 DB) 2018.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홍남기(洪楠基) 현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에는 김수현(金秀顯) 현 사회수석비서관을 임명했다. 홍 후보자 후임 국무조정실장으로는 노형욱(盧炯旭) 현 국무조정실 2차장을, 김수현 실장 후임 사회수석에는 김연명(金淵明)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일자리와 경제분야 성과가 부진한 가운데 불화설까지 빚은 김동연 부총리-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 교체한 것이다. '김앤장' 시절 콘트롤타워 논란을 의식한 듯 홍 내정자에게는 곧장 "경제사령탑"이라며 사실상 원톱 역할을 맡겼다.


홍 내정자는 1960년 강원 춘천 태생, 행정고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한 경제관료.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거쳐 국무조정실장으로 이낙연 국무총리를 보좌해 왔다.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서가 전달되면 부총리 후보자 자격으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게 된다.


청와대는 "예산재정분야 전문가이자 기획통으로 정평이 났다"라며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을 통해 경제 전반에 속도감과 활력을 넣어야 하는 상황에서 정부 경제사령탑을 맡을 최고의 적임자"라 평가했다. 또 "초대 국무조정실장 역임해 국정과제 이해도 높고 폭넒은 행정경험 통해 경제전반 아우르는 조정능력을 보유"한 것도 높이 샀다.

그의 과제로는 "경제사령탑으로서 민생현안에 지체없이 적극 대응하고 저성장 양극화 등 우리경제 구조적 문제에 대해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지속 추진해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이루는 방향으로 경제정책 운영해나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제시했다.


김수현 정책실장은 1962년생, 경북 영덕에서 태어나 경북고, 서울대 도시공학과를 졸업했다. 참여정부 청와대에 몸담아 문 대통령과 함께 일했고 도시와 환경 분야를 주력으로 정책을 다뤄온 인물. 2012년, 2017년 대선 모두 문 대통령 캠프에 핵심 역할을 했다. 참여정부 때 대통령비서실 국민경제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을 했고 환경부 차관을 역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산하 서울연구원 원장을 지냈다.

경력에서 보듯 현 정부 국정과제 설계에 주도적 역할을 했고 초대 사회수석 비서관을 맡았다. 청와대는 "뛰어난 정책 조정능력, 정무능력, 경제 사회 복지 등 다방면의 정책 섭렵" 등을 장점으로 꼽고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 3대 경제정책 기조의 성과를 통한 포용적 경제를 실현하고, 격차 해소와 저출산 극복 위한 사회안전망 확충을 통해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수립할 적임자"라 설명했다. 경제사회 복지 정책등 전 분야 국정과제의 통합 추진, 각 부처 장관들과의 정책소통 강화 또한 문 대통령이 김 실장에게 기대하는 바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1962년 전북 순창 태생, 행정고시 30회로 공직 입문했다. 기획재정부에서 행정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재정관리관을 거쳐 재정예산 업무에 정통한 관료다. 청와대는 "경청과 소통을 중시하는 업무방식으로 정평이 났다"라며 "행정부와 국회, 민간의 소통과 협력을 이끌어내 국가현안에 대응하며 규제혁신을 충실 이행하는등 국무총리를 보좌해 안정적 국정운영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연명 사회수석은 1961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중앙대 사회복지학과를 나왔다. 복지정책과 연금 분야 전문가다.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을 지냈고, 문재인정부 출범 때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장을 맡았다. 지금은 정책기획위원회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을 맡은 경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청와대는 "사회복지 분야 이론과 실무 경험을 겸비한 손꼽히는 권위자"라며 "현 정부 사회분야 정책 수립과 포용국가 비전에 이론적 토대를 제공했다"라 평가했다. 양극화 등 격차를 줄이고 공정하고 통합적 사회로 나아가는 사회정책을 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인사 의미에 대해 "문재인정부 철학과 기조에 연속성을 이어가면서 문 대통령이 지난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힘 있게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 말했다.




먼저 홍남기 경제부총리 내정자에 대해 "경제정책 지휘하는 사령탑으로서 실행력, 추진력으로 포용국가 동력을 확실히 만들어낼 분"이라 말했다. 특히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70여차레 지속된 이낙연 총리의 주례보고에 배석, 문 대통령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고 이 총리의 강력 천거가 있었다"라 말했다.

김수현 정책실장에 대해선 "포용국가 설계자로서 큰 그림을 그리고 실행을 총괄해 나갈 예정"이라 밝혔다. 홍 내정자-김 실장에 대해서는 "두 분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와 국무조정실에서 정책조정을 성공적으로 해온 만큼 원팀으로 호흡을 맞춰 나갈 것"이라 평가했다. 또 "노형욱 국무조정실장도 이낙연 총리가 추천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조명래 환경부장관, 노형욱 실장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한다. 조 장관은 하루전(8일) 인사청문보고서 송부기한이 끝났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