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협상 난항' 광주형 일자리… 노동계는 '뒷짐'

양대노총, 9일 오후 탄력근로제 공동방안 논의… 광주형 일자리는 "계획 없어"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입력 : 2018.11.09 15:39
폰트크기
기사공유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지난달 31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앞에서 긴급 노조 항의집회를 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이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 동의하면 총파업을 불사하는 총력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조 제공) /사진=뉴스1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지난달 31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앞에서 긴급 노조 항의집회를 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이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 동의하면 총파업을 불사하는 총력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조 제공) /사진=뉴스1

정부와 여당이 도입을 추진해 온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양대 노총은 '뒷짐'을 지고있다.

한국노동총연맹은(한국노총)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9일 오후 4시30분 서울 중구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방문해 김명환 위원장과 탄력근로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날 논의 의제에 광주형 일자리는 포함되지 않는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관계자는 "오늘(9일)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논의는 계획에 없다"고 말했다. 사실상 광주형 일자리 문제가 노동계 의제의 범위를 벗어났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광주형 일자리 관철에 강한 의지를 보여온 반면 민주노총 등은 협상 테이블에서 배제된 상황이다.

광주형 일자리를 토대로 한 광주광역시와 현대차 간 완성차공장 합작법인 투자유치를 논의하기 위해 8일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등 협상단은 서울 현대차 본사에서 현대차 측과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근로기준법 관련 내용과 광주형 일자리의 지속가능성 등과 관련한 내용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

국회 일정상 예산 심의가 이달 말 종료되기 때문에 광주형 일자리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선 이번 주 안에 협상을 완료해야 한다. 현대차와 노동계 간 합의를 보지 못할 경우 사업 계획이 무산될 수 있다는 위기감도 제기되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