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기아차, 내년부터 유럽서 커넥티드카 서비스..보다폰과 MOU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VIEW 5,634
  • 2018.11.13 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럽 8개국서 개시..향후 유럽 전역으로 확대

image
현대·기아차와 보다폰은 지난 12일(현지시각) 영국 뉴버리에 위치한 보다폰 본사에서 '커넥티드카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지윤 현대·기아차 ICT기술사업부장(왼쪽)과 엔 엔 탠 보다폰 엔터프라이즈 사장(오른쪽)이 MOU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유럽 최대 통신사인 보다폰과 손잡고 내년 초부터 유럽 고객들을 대상으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현대·기아차와 보다폰은 지난 12일(현지시각) 영국 뉴버리에 위치한 보다폰 본사에서 김지윤 현대·기아차 ICT기술사업부장(상무)과 엔 엔 탠 보다폰 엔터프라이즈 사장, 스테파노 가스토 보다폰IoT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커넥티드카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보다폰은 이용고객만 1억2000만명에 달하는 글로벌 통신사로 유럽 전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 총 51개국에 이동통신망을 구축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자동차와 첨단 IoT(사물인터넷) 연결을 통해 유럽 소비자들에게 보다 풍요로운 자동차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동의 목표에 따라 협력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부터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시로 강력한 제품 경쟁력을 확보해 유럽 시장 판매를 확대하고 첨단 기술 브랜드로 이미지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기아차 (42,500원 상승50 -0.1%)는 내년 초 출시되는 신차부터 기아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유보(UVO’)를 탑재하고, 현대차 (134,000원 보합0 0.0%)도 내년 중 '블루링크(BlueLink)'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대·기아차는 주로 보다폰의 통신망을 활용해 △실시간 교통정보가 반영되는 내비게이션 △주차장 위치 등 지역정보 서비스 △차량 도난 알림 △음성인식 △차량 위치 및 상태 확인 등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음성인식 서비스는 국내에서 카카오와 협력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 분야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 업체 '뉘앙스'와 제휴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유럽 8개국 언어를 지원하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최초 영국과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주요 8개국에 이같은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수년 내 32개국 유럽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럽은 한국과 미국, 캐나다, 중국에 이어 현대·기아차가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섯번째 지역이다.

현대·기아차 ICT본부의 서정식 전무는 "이번 협업으로 유럽 최대 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해 많은 고객들에게 첨단 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내년 초부터 커넥티드카 서비스 탑재 차량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추진 중인 초연결 커넥티드카, 이와 연계한 고도화 서비스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유럽에도 확대 적용할 것"이라며 "3사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유럽 외 타 국가에서도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기 위해 협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가스토 사장도 "보다폰은 자동차 업체들의 고객 경험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연구하고 있으며, 이번에 현대·기아차와 새로운 파트너로 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커넥티드카 개발을 위해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들과 다각도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선 카카오와 함께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 스피커 '카카오미니’ 기능을 내년 이후 현대·기아차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중국에선 지난 7월 최대 ICT(정보통신기술) 업체인 바이두와 커넥티드카 전략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미래 자동차의 핵심기술 경쟁력인 지능화와 커넥티비티 트렌드에 대한 공동의 대응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