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당대표 뽑는 온라인투표에 블록체인 적용…"선거 투명성 강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당대표 뽑는 온라인투표에 블록체인 적용…"선거 투명성 강화"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8.11.28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음달까지 '블록체인 온라인투표 시스템' 개발 완료…설문조사 영역에서 시범 서비스

image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으로 정당 당대표 경선이나 설문조사, 대학교 학생회장 선거 등과 같은 온라인투표에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블록체인 기반의 온라인투표 시스템 개발을 다음달까지 마무리한다고 28일 밝혔다. 이후 민간분야 투표와 설문조사 등에 시범적으로 온라인투표를 선보일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사업은 과기정통부와 선관위가 협업해 올초부터 진행했다. 선관위에서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온라인투표시스템은 정당 당대표경선이나 아파트동대표 선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늘고 있다. 지난달 말까지 총 564만명(4516건)이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해킹.조작 등 투표결과의 위조 의혹이나 불신때문에 온라인투표보다 투.개표관리 인건비 등이 과다하게 소요되는 종이투표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시스템'은 는 유권자 인증부터 투표결과 저장과 검증 등 전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기존 온라인투표보다 투명성과 보안성을 대폭 강화했다.

유권자의 온라인투표 방식은 기존처럼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가능하지만 투표 관련 정보 저장방식이 중앙집중형에서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시스템으로 바뀐다. 블록체인 기반에서는 투표 관련 데이터가 분산 저장돼 해킹 등 공격시도가 있어도 위조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또 기존 온라인투표는 후보자와 참관인 등 이해관계자가 투.개표과정부터 결과를 직접 확인할 수 없었지만 블록체인 온라인투표 환경에서는 이해관계자가 분산저장된 투.개표 결과를 직접 비교.검증할 수 있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다음달 초까지 금융투자협회와 서울대학교 블록체인학회, 한국인터넷진흥원을 대상으로 의견을 모아 설문조사 영역에 실제 적용한다. 시범 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선관위의 온라인투표시스템에 적용할 예정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으로 온라인 투표 전과정을 블록체인으로 관리, 투표의 익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이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