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2.97 661.01 1130.10
보합 0.82 보합 9.38 ▲3.6
-0.04% -1.40% +0.32%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삼성전자, 특성화고 재학생 별도 채용…5급 채용 확대 주목

구미2공장 5급 채용 실시…고졸 추가 채용 가능성에 관심 집중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입력 : 2018.12.04 05:51
폰트크기
기사공유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에서 열린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에 응시한 취업준비생들이 시험을 마친 뒤 고사장을 나서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에서 열린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에 응시한 취업준비생들이 시험을 마친 뒤 고사장을 나서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삼성전자 (40,250원 상승50 0.1%)가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재학생 대상 별도 채용을 실시한다. 이번 채용 이후 고졸(5급) 채용 확대 여부와 그 규모에 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린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7일 구미2공장(제조직·기술직)에서 일할 일부 지역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 예정자들의 최종면접과 신체검사를 동시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18일 일종의 인성·능력검사인 'UK 테스트'를 치렀다. 아직 채용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얼마나 많이 뽑을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삼성전자 5급은 3급(대졸)과 마찬가지로 경쟁이 치열하다는 후문이다. 합격자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보통 고교 내신 50% 반영, 학교장 추천서, 각종 기능사 자격증, 봉사활동(200~300시간 이상) 등의 경력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삼성전자 합격 여부에 따라 취업률은 물론, 취업의 질까지 갈리는 만큼 해당 학교 취업담당 교사들이 총력전을 펼친다. 삼성전자는 5월에도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재학생 대상으로 5급 일부 채용(기흥·화성·평택 등 설비엔지니어직)을 진행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마이스터고 '졸업자' 대상 별도 채용을 처음 진행하고 전체 고졸 채용의 절반 수준인 300여 명을 뽑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대부분 평택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에 투입됐다.

지난해 기졸업자를 대거 채용한 삼성전자가 올해 다시 졸업예정자들을 뽑기 시작한 것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노동조합 이슈 등 달라진 경영환경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삼성전자가 8월 대규모 투자·채용 계획을 발표한 것에 비춰봤을 때 지원자격 구분 없는 대규모 5급 공채가 추가로 실시될 여지도 남아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전국 사업장마다 수요가 있을 때 탄력적으로 뽑기도 한다"며 "이번에 뽑는 5급은 내년 상반기 투입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12월 3일 (15:51)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