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광주형 일자리' 최종 담판 위해 노사민정 다시 모였다

'광주형 일자리' 노사민정 협의회 한국노총 광주본부 참석…이용섭 시장, 점심시간 이용 노동계 설득

머니투데이 광주광역시=김남이 기자 |입력 : 2018.12.05 16:04
폰트크기
기사공유
 5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광주형일자리'를 논의하기 위한 제4기 노사민정협의회 2018년 하반기 본회의가 열린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과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 의장이 나란히 앉아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광주형일자리'를 논의하기 위한 제4기 노사민정협의회 2018년 하반기 본회의가 열린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과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 의장이 나란히 앉아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광주형 일자리’ 진행을 위한 막판 노사민정협의회가 진통 끝에 시작됐다. 오전 회의에 불참을 선언했던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전남본부 의장이 오후 회의에 참석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점심시간에 가진 긴급회동을 통해 윤 의장의 참석을 설득했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첫 번째 사업인 완성차 공장 투자유치를 위한 안건 심의의결을 위한 노사민정 협의회가 5일 오후 3시 광주광역시청에서 시작됐다. 회의에는 이 시장과 윤 의장, 이병훈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 등 22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노사민정 협의회에서는 광주시와 현대차 간에 잠정합의한 △노사상생발전발전협정서 △적정임금관련 부속협정서 △광주시지원공동복지프로그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노사민정 협의회에서 3가지 안건을 집중적으로 심의할 계획”이라며 “4년 전 광주청년의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시작된 광주형 일자리는 한국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로 국가적 과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4일 현대차 (116,500원 상승2000 -1.7%)와 최종투자 협약안에 대해 잠정 합의한 광주시는 이날 오전 10시 노사민정 협의회를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지역 노동계의 한국노총 광주전남본부가 잠정합의안에 반발해 회의가 오후로 미뤄졌다.

노동계는 노사상생발전협정서의 ‘임금 동결’ 부분에 크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진다. 광주시와 현대차 간의 잠정합의안에는 ‘신설법인의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은 조기 경영안정 및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누적 생산량 35만대 달성까지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누적 생산 35만대까지 사실상 초기 결정한 임금을 동결한다는 내용이다. 광주시가 초기에 연간 최소 7만대 생산을 요구한 것을 감안하면 5년간 임금이 동결될 수 있다. 합의된 임금은 ‘주 44시간 근무, 연봉 3500만원’ 수준으로 전해진다.

노동계는 기존에도 5년간 임금동결에 크게 반발해 왔다. 전일 열린 투자유치추진단 회의에서도 윤 의장이 이 부분에 반대해 회의장을 박차고 나간 것으로 전해진다.

노동계가 참석을 거부하면서 노사민정 협의회가 오후로 연기됐고, 그 사이 이 시장은 윤 의장을 직접 찾아가 오후 회의 참석을 설득했다.

이 시장은 "노사상생발전협정서에 수용하기 어려운 규정이 있어 이를 조율하기 위해 회의를 오후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윤 의장은 긴급회동에서 마음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장은 “오늘 노사민정 협의회에서 잠정합의안에 대해 의견을 주면 현대차와 마지막 협상을 통해 최종합의안을 마련하고, 투자협약식을 체결할 것”이라며 “광주시민과 정치권의 초당적 도움, 지역노동계가 뜻을 함께 해 줘 노사상생안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