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차 고성능차 i30 N 獨·호주서 호평 이어져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12.06 09:45
폰트크기
기사공유
i30 N/사진제공=현대차
i30 N/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야심차게 선보인 고성능차 'i30 N'이 해외 시장에서 잇따른 호평을 받고 있다.

6일 현대차 (116,500원 상승2000 -1.7%)에 따르면 i30 N이 독일에서 최고의 스포츠카를 가리는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 2018'에 선정됐다.

'아우토빌트 스포츠카'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의 자매지로 스포츠카 중심의 고성능 제품군을 주로 다룬다. i30 N은 준중형 및 소형차 부문에서 혼다와 푸조, 르노 등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독자들이 직접 투표해 선정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며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기대 이상의 호평을 받은 만큼 해외 고성능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i30 N은 독일 뿐만 아니라 호주에서도 '2018 올해의 차' 2관왕을 차지했다. 지난 6월 호주자동차연합이 주관하는 호주 베스트카 어워드에서 ‘5만 호주달러 미만 최우수 스포츠카’ 부문에서 1위로 선정됐다. 호주 출시 3개월만에 거둔 성과다.

이어 지난달엔 호주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인 ‘드라이브’에서 주관하는 ‘2018 호주 올해의 차’에서 ‘6만 호주달러 미만 최고의 고성능차’로 선정됐다.

앤드류 맥클런 드라이브 에디터는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이라며 "지난해 우승 모델이었던 혼다 시빅 타입 R과 르노의 신형 메간 RS 280 CUP을 제쳤다"고 강조했다.

한편 i30 N은 현대차가 고성능 브랜드 N을 앞세워 처음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한 고성능차다. 지난달까지 독일과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시장에서만 누적으로 6152대가 판매됐다. 호주에선 올해 3월 출시 후 총 671대가 팔렸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